인공지능(AI) 기반 법률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프론테오코리아 신임 지사장으로 정창일 대표가 선임됐다.

회사측에 따르면, 정창일 프론테오코리아 대표는 글로벌 IT 및 법률 콘텐츠 서비스 분야에서 영업, 마케팅 등을 20년 넘게 두루 총괄해온 IT 및 법률 서비스 분야 전문가다. 정 신임 대표는 프론테오코리아 합류 전 톰슨로이터(로앤비), IBM, 도시바 등에서 대표이사직과 한국지사장, 아시아태평양지역(APAC) 서비스 총괄, 솔루션 사업부 총괄직 등을 역임하며 각 비즈니스별 전략적인 사업을 추진해 매출 성장을 이끌어낸 바 있다.

정 대표는 오랜 경험을 쌓은 영업 및 비즈니스 전략 개발 역량을 토대로 프론테오코리아의 이디스커버리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법률 데이터 분석 서비스로부터 시작된 자체 개발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공공기관과 일반기업 대상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및 AI 사업 분야 외연 확장에 주력할 방침이다.

정창일 대표는 “프론테오코리아는 국내에서 이디스커버리(eDiscovery, 전자증거개시)라는 개념조차 생소하던 시절부터 독보적인 기술력과 역량으로 글로벌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국내외 로펌에 수준 높은 법률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해 온 회사”라며, “법률 서비스 분야에서의 경험을 살려 한국 시장에서 이미 압도적 점유율을 갖고 있는 이디스커버리 사업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표는 “글로벌 IT 분야에서 쌓은 역량을 토대로 다분야에 기업 맞춤형 AI 비즈니스 솔루션 공급을 확장하는 혁신을 이끌어내며 프론테오코리아의 성장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