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이 반도체 가격 인상을 계획하고 있는 가운데, 전자기기 가격도 따라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시장 불확실성과 원재료 가격 상승, 반도체 생산라인 증설 등이 주원인인데, 그 여파는 고스란히 소비자가 안을 것으로 보인다.

CNBC 등 외신은 24일(현지시각) “TSMC, 삼성전자, 인텔은 파운드리 가격 추가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며 “지난 2021년에도 주요 파운드리 업체는 반도체 가격을 전반적으로 10~20% 인상했는데, 올해에도 5~7% 가량 추가 가격 인상하겠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TSMC와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가격 인상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발표한 내용은 아직 없다. 하지만 TSMC와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가격이 높아질 것이라는 추측은 5월 중순부터 나오고 있었으며, 그 가능성 또한 높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닛케이아시아에 따르면, TSMC는 팹리스 고객사를 대상으로 가격 인상을 할 것이라고 고지했다. 가격 인상 대상에는 선단(Advanced) 공정뿐만 아니라 저가형 제품도 포함될 예정이다. 뒤이어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도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가격을 올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7나노 이상의 구형 반도체를 중심으로 가격 인상을 단행할 것이며, 상승폭은 15~20%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파운드리 기업이 가격 인상을 단행한 데에는 원재료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고,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1차 원인으로 작용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반도체⋅배터리 기업은 원재료 수급에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다.

우선 반도체 기판인 웨이퍼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시장 불확실성으로 폴리실리콘 가격이 상승했고, 그 결과 반도체의 기판이 되는 웨이퍼 가격이 높아진 것이다. 주요 웨이퍼 공급업체가 웨이퍼 가격을 10~20% 가량 올린 것도 이 때문이다. 웨이퍼 가격이 상승하면 반도체 생산 가격 또한 상승할 수밖에 없다.


여기에 제조 공정에 필요한 네온, 크립톤 팔라듐 등 희귀가스 수급에도 차질이 생겼다. 해당 재료는 4배 가량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양국 간 분쟁 발발 초기에만 해도 각 기업은 “리스크가 장기화되면 원재료 공급 대안이 필요하겠지만, 당장 큰 여파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여 왔다. 하지만 분쟁 기간이 길어지면서 원재료는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 가격이 반도체⋅배터리 기업이 추후 원재료 추가 공급계약 시점까지 이어진다면 각 기업은 재료 수급에 더 많은 비용을 투입해야 한다.

시장 불확실성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효과로 원재료뿐만 아니라 전기세 등 에너지 비용도 줄줄이 높아지고 있다. 반도체 생산라인을 가동하기 위해서는 전력과 용수가 필요한데, 에너지 가격이 오르면서 회사는 생산라인 가동을 위해 더 많은 비용을 투입해야 하는 상황에 봉착했다.

그 가운데 반도체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주요 반도체 기업은 늘어나는 반도체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생산라인 증설을 계획하고 있는데, 이를 위해서는 부지 확보, 장비 도입, 인프라 구축 등 다방면으로 자금을 투입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반도체 생산을 담당할 인력도 더 들어간다.

반도체 생산라인을 증설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비용이 투입되지만, 그 중에서도 현재 반도체 기업의 가장 큰 골칫거리는 인력 확보다. 세계적으로 반도체 인력 부족 현상이 발생하면서 관련 인건비가 상승하고 있다. 결국 반도체 인재를 모시기 위해서는 더 많은 비용을 투자해야 하는 것이다.

결국 업계에서는 원재료, 자원, 인프라 구축과 그로 인한 인건비 등 기업이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상쇄하기 위해 TSMC와 삼성전자 등 주요 파운드리 기업이 가격 인상 조치를 취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주요 파운드리 기업이 반도체 비용을 인상하면 그래픽처리장치(Graphic Processing Unit, GPU), 중앙처리장치(Central Processing Unit, CPU),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plication Processor, AP) 등 반도체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라가게 된다. TSMC와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시장을 70% 가량 점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이 가격을 올리면 부품 가격 상승도 이뤄질 수밖에 없다.


CPU, GPU, AP 등의 반도체 가격 상승 여파는 결국 소비자에게 그대로 전달될 전망이다. 스마트폰, PC 등 디바이스에 더 비싼 부품이 탑재되는 것이니, 완성품 가격 또한 올라갈 수밖에 없다. 스마트폰, PC뿐만 아니라 자동차, 게임기 등 반도체가 탑재되는 디바이스라면 가격 상승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만 반도체 수요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만큼, 반도체 과잉공급이나 수요 감소 가능성은 높지 않으며, 주요 파운드리 기업도 설비 투자 규모를 늘려갈 예정이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사례만 보아도 파운드리 설비 투자 규모는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라며 “회사의 2022년 파운드리 설비투자 규모는 16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데, 그만큼 비용 지출을 감안하는 대신 매출을 늘리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