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대표 양정규)이 하이퍼스케일 인공지능(AI) 개발 플랫폼 전문기업인 래블업(대표이사 신정규)과 손잡았다.

양사는 지난 달 28일 AI, 머신러신(ML), 고성능컴퓨팅(HPC) 시장 저변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공동 영업, 마케팅 등 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성공적인 AI 프로젝트를 위해서는 GPU 연산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 증가하는 데이터의 효과적인 저장과 성능 유지, 손쉬운 AI 모델의 개발과 지속적인 운영관리 방안 등에 대한 고도화된 전략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AI 개발 플랫폼 및 GPU 분할 가상화 기술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래블업과 협력해 GPU 기반 AI 플랫폼 사업 공략을 강화한다.

양사는 검증된 제품과 다양한 프로젝트 노하우를 기반으로 GPU 환경 구현부터 운영 관리까지 고객들의 AI 프로젝트를 위한 최상의 인프라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성능 최적화된 GPU 서버 인프라와 AI 모델 운영 관리 시스템을 결합한 ‘AI 통합 플랫폼’을 통해 기업의 복잡한 AI업무를 단순화해준다. GPU 기반의 데이터 연산부터 고성능 컴퓨팅에 최적화된 스토리지를 활용한 대용량 데이터 저장과 자동화된 관리 및 운영까지 통합적으로 제안하며 고객들의 데이터 기반 디지털 전환을 적극 지원한다.

래블업은 AI 개발·서비스를 위한 엔터프라이즈 클러스터 플랫폼인 백엔드닷에이아이(Backend.AI)를 제공한다. 백엔드닷에이아이는 ▲독자 개발한 컨테이너 기반 GPU 분할 가상화 기술 ▲딥러닝 모델 분산 훈련 및 초거대 모델 개발 플랫폼 기술 ▲GPU 기반 초저비용, 초저지연 AI 모델 서비스 기술 등 AI 개발·서비스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신정규 래블업 대표이사는 “엔비디아 AI 엑셀러레이티드 프로그램(AI Accelerated Program)과 DGX 레디(DGX-Ready)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등 기술 파트너십뿐만 아니라 국내외 대규모 기업 및 기관 고객을 통해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성공적인 AI 프로젝트를 위해 양사 시너지를 높이겠다”며 “앞으로 양사 고객은 AI옵스(AIOps)를 기반으로 AI 서비스 도입과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정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이사는 “양사가 국내에서 축적해온 데이터 및 AI 관련 기술력을 바탕으로 GPU 가상화 및 자원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에게 최상의 인프라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