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에서 독립한 클라우드 기반 협업 솔루션 업체 NHN두레이는 4일 에이치PE 로부터 2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NHN두레이는 프로젝트, 이메일, 온라인 파일 저장소, 인스턴트 메신저 등의 기능을 통합 제공하는 협업툴을 SaaS(Software-as-a-Service) 형태로 제공하는 회사다.

NHN두레이는 이번 투자 유치로 협업툴 산업 내 확장세를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재택근무 일상화, 하이브리드형 근무형태 등 변화하는 환경에 보다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만큼 기업이 필요로 하는 모든 기능을 두레이 플랫폼 내에 제공한다는 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NHN두레이 백창열 대표는 “이번 투자는 단순히 협업툴의 보급만이 아닌 협업문화를 이끌어 낸다는 두레이의 철학과 미래 가능성을 인정 받은 것”이라며 “이를 발판으로 신규 고객사 및 이용자 확보는 물론 협업툴 시장 강자이자 글로벌 SaaS 솔루션 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NHN 두레이는 현재 13만 사용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현대오일뱅크, NS홈쇼핑 등 대기업 및 소기업을 비롯 서울대, KAIST,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국립대학 및 공공기관 약 3,600여 곳에서 두레이를 활용 중이다. 최근 NHN두레이는 전자결재 및 인사관리 등이 포함된 솔루션을 탑재하였으며 하반기 내 재무 서비스 및 UI/UX 업데이트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