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차세대 UFS 4.0 규격 임베디드 플래시 메모리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메모리는 국제 반도체 표준화 기구 JEDEC(Joint Election Device Engineering Councit)로부터 3일(현지시각) UFS 4.0 규격을 승인받았다. UFS는 유니버셜 플래시 스토리지(Universal Flash Storage)의 약자로, 5G 수요를 만족시킬 수 있는 플래시 스토리지로 알려져 있다.

삼성전자 UFS 4.0 메모리(자료: 삼성전자)

그 중 UFS 4.0은 데이터 전송 대역폭은 23.2Gbps로, 기존에 사용되던 UFS 3.1 대비 2배 늘어나 빠르게 데이터를 저장하고 읽을 수 있다. 삼성전자 UFS 4.0 메모리는 연속읽기와 연속쓰기 속도는 이전 세대(UFS 3.1) 대비 각각 2배, 1.6배로 빨라졌다. 이 제품의 연속읽기 속도는 4200MB/s, 연속쓰기 속도는 2800MB/s이다.

에너지 효율도 크게 증가했다. 삼성전자 UFS 4.0은 1mA당 6.0MB/s의 연속읽기 성능을 제공해 전력 효율이 기존 UFS 3.1 제품 대비 약 45% 이상 향상됐다. 삼성전자 UFS 4.0 메모리가 탑재된 모바일 기기는 같은 배터리 용량으로도 더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모바일 기기가 처리해야 하는 데이터가 늘어나는 가운데, UFS 4.0은 향후 차량용 반도체, 메타버스 등 많은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는 기기에 광범위하게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삼성전자는 사용자의 개인 정보 등 중요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성능이 1.8배 향상된 어드밴스드 RPMB(Replay Protected Memory Block) 기술을 적용했다.

지난 4월 28일 삼성전자는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여러 공급 제약 상황에도 최대한 성장성이 높은 응용처 중심의 수요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고부가가치, 고용량 제품 판매를 통해 포트폴리오 질적 향상을 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UFS 4.0 출시도 그 일환으로, 삼성전자는 지속해서 고성능·고용량 메모리 제품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UFS 4.0 메모리는 최대 1TB의 용량을 가지며, 크기는 가로 11mm, 세로 13mm, 높이 1.0mm 정도다. 삼성전자는 고성능 메모리를 요구하는 모바일 기기를 타깃으로 해당 제품을 개발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