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용 정산 사이트’를 구축한다. 그간 카카오엔터는 작가가 소속된 파트너사(CP)에만 정산 내역을 공개해왔는데, 작가 권리 향상의 일환으로 작가들도 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올 상반기 중 작가용 정산 사이트를 여는 것 외에 창작 지원 확대, 작가 수익 확대를 위한 방안 등을 담은 ‘지속성장 방안’을 11일 발표했다. 상생안은 지난해 10월에 이어 두번째 발표하는 것으로, 작가들에게 “공정한 계약”이라는 믿음을 심어주는 쪽에 방점을 뒀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정산 투명화를 통한 작가 권리 향상안이다. 카카오페이지의 경우 작가 개개인이 아니라 작가들이 소속된 회사(CP, Content Provider)와의 계약률이 상대적으로 높은데, 따라서 그간 이 회사 측은 정산 세부 내역 파트너사(CP)에게만 공개해 왔다

작가용 정산 사이트를 상반기 중 열고, 시스템 사용 안내 및 교육을 거쳐 하반기부터는 파트너사와 협의한 작가들이 세부 내역을 볼 수 있게끔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작가와 CP사 사이의 공정한 계약을 위한 방안을 공개했다.  카카오엔터는 지난해 말 자회사(CP)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시행했다그 결과를 바탕으로 일부 계약 조항들에 대한 개선 권고안을 도출해 자회사에 공문으로 전달했다각 자회사들은 현재 계약서 수정작업에 돌입한 상황이자회사들은 이번에 보완된 계약서를 토대로 작가들과 신규 계약을 체결해 나갈 예정이라고 이 회사 측은 설명했다.

황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스토리 부문장은 “이번 자회사 전수조사 및 개선안 권고는 ‘공정계약 확립을 위한 시작점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전체 CP 중 카카오엔터의 자회사는 비록 작은 수에 불과하지만 업계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 카카오엔터와 자회사들이 작가들의 권리 향상에 힘쓴다면 궁극적으로 업계 변화가 빠르게 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5년간 최소 100억원의 자체 자금을 투입할 에정인 ‘창작지원 재단’을 설립한다. 웹툰과 웹소설 작가를 지원하기 위한 재단으로, 연내 설립을 목표로 이사회를 구성 중에 있다.

카카오엔터는 대한민국 최초로 웹툰/웹소설 작가를 위한 ‘창작지원 재단을 설립한다향후 5년간 최소 100억 원의 카카오엔터 자체 자금이 투입되는 이 재단은 연내 설립을 목표로 현재 이사회를 구성 중에 있다. 재단은 창작 과정에서 일어나는 심리적 어려움을 덜어주는 ‘심리치료 지원’, 저작권과 같은 법적 문제를 돕는 ‘법률 지원’ 등 창작자들이 필요로 하는 부분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작가 수익을 확대하는 방안으로는 작품의 스토리가 끝나는 하단부(뷰어엔드)의 광고 수익을 작가들에게 분배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카카오엔터는 선투자 작품의 실질 정산율 60% 보장안을 발표한 바 있는데,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처사라고 이번 분배 계획을 설명했다. 60% 보장안의 경우 선투자 계약 시 총매출의 55% 수익배분율 외에 최소 5%의 이벤트(마케팅캐시 수익을 보전한다는 내용이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창작 생태계가 더욱 건강하게 자리 잡고 이를 기반으로 작가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카카오엔터가 앞장서 다양한 개선안들을 모색해 나가겠다 기업과 창작자가 함께 지속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5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