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이 국내 배터리·전장용 반도체 개발업체 오토실리콘과 손잡고 배터리관리칩((BMIC, Battery Monitoring Integrated Circuit)을 공동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양산은 5월 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SK온과 오토실리콘이 BMIC 칩을 개발했다. (자료: SK온)

BMIC는 여러 개의 셀로 구성된 배터리 팩의 전반적인 상태를 진단하고 관리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전기차나 에너지저장시스템(ESS)에는 수백 개의 배터리 셀이 탑재되는데, BMIC는 각 배터리 셀의 전압과 온도 정보를 파악한다. 이후 비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배터리 셀을 찾아내고 정상적인 배터리 작동을 위해 해당 셀을 통제한다.

BMIC는 배터리를 기반으로 구동되는 전기차·ESS 등에 탑재되는 핵심 반도체 중 하나이기도 하다. 전기차 한 대에는 10개 이상의 BMIC가 탑재된다. 또한 전체 배터리 관리 시스템에서 BMIC가 차지하는 비용은 30%에 달한다.

그간 SK온을 포함한 배터리 기업은 이 BMIC의 대부분을 해외로부터 수입해 왔다. 하지만 반도체 수급난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면서, 해외 수입에 전량 의존하는 것이 위험 요소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SK온은 오토실리콘과 함께 BMIC를 자체 개발하면서 자체 수급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한다. 이번에 BMIC를 자체 개발하면서 배터리의 안전성과 경제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공급망 안전 효과를 누릴 계획이라는 것이 SK온 측의 설명이다.

SK온 관계자는 “구체적인 회사명을 공개할 수는 없으나, 파운드리도 국내 업체를 사용할 예정”이라며 “그간 해외로부터 공급받아 오던 반도체를 국내에서 자체 생산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이룰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SK온에 따르면, 오토실리콘과 자체 개발한 BMIC는 자동차 기능안전 관련 국제인증 최고등급인 ASIL-D를 취득했다. 또한, 기존 제품에 비해 전압 측정 오차범위가 절반으로 줄었으며, 125℃ 고온에서도 동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SK온은 고온 등 자동차 내 극한 환경에서도 BMIC가 작동하고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SK온은 자체 개발 BMIC에 고속 통신프로토콜을 적용해 기존 제품에 비해 정보를 최대 2배 빠르게 전송하고, 부품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도록 개선했다. 마지막으로 배터리 관리 시스템 일부가 작동하지 않아도 BMIC가 배터리 셀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장원 SK온 배터리연구원장은 ”SK온은 꾸준한 기술 혁신을 통해 배터리 안전도를 더욱 높여 나가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최고수준 배터리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져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