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나우는 지난 1월 29일부터 2월 4일까지 설 연휴 주간 앱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주간 이용자 수 9만4000여명, 주간 거래액(제휴 병원과 약국의 통합 매출)은 약 7억50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닥터나우 측은 “특히 지난 추석 연휴 동기간 대비 3960% 이상 상승한 이용 수치를 보였다. 비대면 진료에 대한 인식과 필요성이 대폭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연휴 중에도 높은 이용 성과를 달성하며, 의료공백 최소화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라는 자체 평가다.

이 기간 동안 이용자들은 소아청소년과(27%)를 가장 많이 이용했으며 내과(22%), 이비인후과(17%), 피부과(1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주로 감기, 통증, 피부병 등 경증 증상 및 만성질환 진료를 요청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닥터나우의 비대면 진료 및 처방약 배송 서비스는 만 1년을 넘겼다. 비대면 진료의 편의성으로 인해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어려운 재택치료자, 어린 자녀를 둔 가정, 연휴 기간 운영하는 병원과 약국을 찾지 못한 이들의 활용도가 높아지는 추세다.

장지호 닥터나우 대표는 “설 연휴에도 평일과 동일한 수준의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의료 공백을 메우는데 기여할 수 있었다”며, “누구나 원하는 때에 자신에게 필요한 최적의 의료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닥터나우는 국내 최초로 비대면 진료 및 처방약 배송을 선보였다. 현재 자가격리, 재택치료, 잦은 병원 방문이 버거운 만성질환자나 경증 환자 등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2020년 12월 서비스 시작 이래로 올해 1월까지 누적 앱 방문자 수 120만, 누적 다운로드 수 85만 건 이상을 달성했으며 제휴 의료기관 수는 400여 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