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가  네이버 크림이 제기한 가품 논란에 반격했다. 무신사는 22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네이버 크림처럼 권리가 없는 중개 업체가 자의적 기준으로 타사 판매 상품을 가품이라고 판단한 것은 공신력이 없다”면서 “무신사는 100% 정품만을 취급한다”고 강조했다. 무신사는 아울러 “네이버 크림의 허위사실 적시에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네이버 크림은 무신사 럭셔리 편집샵인 무신사 부티크에서 판매한 ‘피어오브갓 에센셜 티셔츠’가 가품이라고 판정한 바 있다. 당시 크림 측은  ‘Essentials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 거래 관련 주의 당부’라는 공지글을 올렸었다. 무신사를 겨냥한 공지라는 시각이 우세했는데, 크림측은 “가품이 다수 보이는 제품군에 대해 고객에게 유의사항을 알리기 위한 글”이라며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 무신사는 진품, 크림은 가품 판정…왜 다를까?

그러나 크림의 공지글은 무신사에 큰 타격이 됐다. 가품이 판매되는 플랫폼이라면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무신사는 자사가 판매한 제품이 진품임을 증명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쳤다. 무신사는 가품 판매 의혹을 소명하기 위해 다수의 전문기관에 해당 제품 가품 여부 판정을 의뢰했다. 한국명품감정원, 에센셜 공식 판매처 팍선(PACSUN), 유명 명품 감정 서비스 업체 ‘레짓 체크 바이 씨에치(Legit Check by Ch) 등 공신력 있는 국내외 전문기관을 통해 정가품 판정을 의뢰했다. 그 결과 ‘피어오브갓 에센셜 티셔츠’가 정품임을 인정받았다고 무신사 측은 설명했다.

무신사 측에 따르면, 한국명품감정원은 “의뢰한 제품에서 일부의 개체 차이가 발견됐으나 이를 가품 여부를 판정하는 기준으로 삼을 수 없다”며 “해당 제품이 가품이라고 확정적으로 감정하기는 어렵다”고 결론 지었다. 진품인지 가품인지 확정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피어오브갓 공식판매처 3곳 중 하나이자 무신사에 물품을 공급한 팍선 측은 “무신사가 확보한 에센셜 제품은 100% 정품이 맞으며 상품 별로 개체 차이가 존재한다”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또한 명품 감정 서비스 업체 ‘레짓 체크 바이 씨에치’ 또한 무신사부티크가 의뢰한 에센셜 티셔츠는 100% 정품이 맞다고 판정했다.

무신사는 중간에 가품이 유입될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해당 제품을 공급받고 검수하는 작업이 담긴 CCTV 영상 원본까지 확인했다고 한다.  그 결과 유통과정 중 가품이 유입되지 않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무신사 관계자는 “고객의 의혹을 확실하게 해소하기 위해 여러 확인 절차를 거치느라 시간이 오래 걸릴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무신사 측은 크림이 가품 예시 사진에 무신사 브랜드를 의도적으로 노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한다. 지난 18일 무신사가 가품 샘플 사진에 나온 무신사 브랜드 씰에 대한 내용 증명을 보내자 21일 크림이 해당 사진에 모자이크 처리를 했다는 것이다. 크림 관계자는 텍을 훼손하면 상품 가치가 떨어지기에 어쩔 수 없이 택을 제거하지 않고 사진을 업로드했으며 모자이크 처리를 했다고 밝혔다. 특정 유통채널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네이버 크림 공지사항 ‘Essentials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 거래 관련 주의 당부’ 중

이에 무신사는 네이버 크림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형사고발 등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신사는 네이버 크림측이 생산 지역, 작업자의 역량, 유통 환경 등의 다수 요인에 의해 불가피하게 나타날 수 있는 공산품의 개체 차이임를 인정하지 않고, 자의적이며 일방적으로 타사 제품을 가품으로 단정지었다고 비판했다.

무신사는 “제품 유통 과정에 권리가 없는 중개 업체에서 자의적 기준에 근거해 검수를 진행하는 것은 브랜드의 공식적인 정품 인증 단계와 엄연히 다르며 공신력이 없다”고 말했다. 

무신사 측은 에센셜 브랜드 상품이 100% 정품임을 확인했기에 22일 오전 10시부터 무신사 스토어를 통해 에센셜 브랜드 판매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네이버 크림 공지사항 ‘Essentials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 무상 검수 서비스 안내’

한편, 크림은 22일  논란이 있던 에센셜 티셔츠에 대해 무상 검수 서비스를 하겠다며 공지했다. 이번 공지 또한 무신사 부티크를 겨냥한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무신사가 반격하자마자 재반박한 셈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크림측은 특정 채널을 향한 것이 아니라 가품 논란이 계속 이어지기에 크림을 이용하는 고객층을 위해 무상 검수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이라는 입장이다.

네이버 크림과 무신사부티크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무신사와 크림의 정가품 공방은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