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2년 동안 준비한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내놨다. 카카오뱅크는 타 시중은행과의 차별점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위한 ‘모바일 인터페이스’를 꼽았다. 카카오뱅크 앱에 대화형 인터페이스 챗봇을 탑재해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듯 대화창에서 대출 신청, 심사 진행, 결과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시중은행의 대면 주택담보대출을 모바일 앱으로 구현해 차별화를 꾀했다는 것이 카카오뱅크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뱅크는 1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22일 이러한 내용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상품 서비스를 모바일 인터페이스로 구현한 것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주택담보대출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는 모바일 인터페이스를 선보였다”며 “지난 2017년 7월 카카오뱅크 오픈 때 확인했던 편리한 신용대출의 경험을 이제는 주택담보대출서도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은 9억원 이하 수도권 소재 아파트를 대상으로 한다. 신규 주택구입 자금, 기존 주택담보대출 대환, 생활안정, 전월세보증금반환 대출을 취급한다. 대출이 가능한 최대 금액은 6억3000만원이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가 15일 오전 카카오뱅크 여의도 오피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프레스톡(기자간담회)에서 ‘2022년 카카오뱅크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모바일로…카카오톡처럼 ‘대화’하듯

카카오뱅크가 선보인 주택담보대출의 모바일 인터페이스는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일반화된 페이지 전환형이 아닌 대화형이다. 고객이 주택담보대출을 신청하면 카카오뱅크의 챗봇과 고객의 대화창이 열린다. 이때 고객이 정보를 입력하면 한도 조회가 이뤄지고, 서류 제출, 대출 심사, 대출 실행까지 대화창에서 진행된다.

대출을 신청하면 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조건을 반영한 대출 한도와 금리가 산출된다.

은행 측에 따르면, 사용자는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지난 대화를 보며 대출 진행 상황, 대출 심사 단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토대로 다음 단계를 준비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백희정 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서비스셀 팀장은 “영업점 대면 상담에서 오는 심리적 안도감을 모바일 앱 화면으로 구현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채택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챗봇을 개발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영업점 대면 상담처럼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하는 것이다. 백희정 팀장은 “이를 위해 주택담보대출 시나리오에 최적화된 챗봇을 구현했으며, 채팅창이 개인화되어 고객상황에 맞는 답변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대부분 과정이 모바일에서 이뤄지는 만큼 카카오뱅크는 대출 서류 제출 부담을 최소화했다. 부동산 매매 계약서는 사진을 촬영해 제출하면 된다. 나머지 서류는 고객 동의 하에 카카오뱅크가 유관 기관을 연결해 확인한다.

대면이 필요한 과정도 있다. 소유권 이전 등기가 필요한 주택구입자금 대출은 카카오뱅크와 협약을 맺은 법무사가 잔금 지급일에 고객을 찾아간다. 법무사에 대한 정보는 챗봇을 통해 안내가 이뤄진다. 소유권 이전이 필요하지 않은 기존 주택구입자금 대환 대출, 전세자금 반환 대출, 생활안정자금 대출은 전자등기를 통해 비대면으로 대출 절차를 완료하면 된다.

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어떤 내용일까?

카카오뱅크의 모바일 주택담보대출은 KB국민은행이 보유한 부동산 정보인 ‘KB시세’ 바탕의 9억원 이하 수도권 소재 아파트를 대상으로 한다. 1개월 이상의 근로 소득자나 소득 증빙이 가능한 사업 소득자가 해당된다. 소유(예정) 주택은 부부 공동명의가 가능하다.

주택자금구입 대출은 잔금일로부터 최소 20일전, 기존 주택담보대출 대환·전월세보증금 반환 대출 등은 대출 실행일로부터 최소 15일 전에 신청해야 한다. 주택 구입자금 대출 한도는 최대 6억3000만원이며, 대출 금리는 최저 2.989%(변동금리, 14일 기준)이다. 대출 기간‧거치 기간‧상환 방법에 따라 달라진다.

다만, 카카오뱅크는 올해 주택담보대출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다. 송호근 주택담보대출 스튜디오 팀장은 “가계부채 총량규제 안에서 움직여야 하는 만큼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며 “다만, 실적발표를 통해 대출 취급액 절반은 주택담보대출로 실행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밝혔다.

상환 방법은 원금 균등 분할 상환과 원리금 균등 분할상환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올해 말까지 중도상환수수료는 100% 면제다.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을 위한 고객 상담 전용회선을 개설했다.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가능 대상 지역, 대상 물건 등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아파트 외에도 빠른 시일 내 빌라, 다세대, 다가구 건물로 확장한다.

송호근 팀장은 “2018년 카카오뱅크가 전월세보증금대출 출시한 이후 비대면, 모바일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됐고 이제는 주택담보대출 역시 4~5년 내로 모바일 비대면 대출이 대세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개인사업자 전용 금융 상품도 준비 중 

카카오뱅크는 이르면 올 하반기 개인사업자 수신·대출 상품을 출시한다. 지점방문이 쉽지 않은 개인사업자들에게 100%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개인사업자가 사용하기 편리한 상품과 자체 신용평가를 활용한 신용대출, 유관기관과 연계해 온라인 비대면에 최적화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윤호영 대표는 “개인 사업자를 위한 금융시장은 아직 비대면 금융의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며 “특히 개인자금과 사업자금을 구분해 관리하기 어려운 소상공인들에게 직관적 관리와 운영이 가능하도록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카카오뱅크는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5년간 200억원을 지원한다. 금융 소비자 교육, 유관기업이나 학계 등과 해결방안을 찾는다. 여기에 자체 개발한 금융사기 탐지 기술을 적용하고 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공유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