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가 마이데이터 전 분야의 데이터 표준화를 위한 종합 전략을 마련한다. 개인정보위는 금융, 보건, 의료, 교육 등 10대 분야 마이데이터 표준화 우선 추진 사업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정보의 주인(정보주체)이 개인정보를 본인이나 제3자에게 전송 요구할 수 있어 신용평가나 자산관리, 건강관리 등 데이터 기반 서비스에 주도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최근 금융·공공 분야 마이데이터가 시행됐다. 금융의 경우 1월 5일부터 정식으로 서비스가 시작했다. 그러나, 두 분야를 제외한 나머지 분야에서는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산업 분야 간 데이터 형식이나 전송방식이 달라, 마이데이터의 표준화 기반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개인정보위는 지난 11월 ‘마이데이터 표준화 협의회’를 통해 분야 간 마이데이터 표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모았다. 개인정보위는 구체적인 표준화 전략 마련을 위해 자문(컨설팅) 사업 착수 보고회를 이번 달 14일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마이데이터 표준화의 단계별 이행안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에서 시행된다.

마이데이터 표준화 대상인 10대 분야는 금융, 보건·의료, 정보·통신, 교육, 국토·교통, 제조·유통, 부동산, 고용·노동, 농축산, 관광·숙박 등이다. 개인정보위는 사업 결과가 나오는 대로 마이데이터 표준화 협의회를 통한 부처 간 논의를 거쳐 본격적인 표준화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개인정보위는 전 분야 공통항목을 중심으로 마이데이터 형식을 표준화하고, 인증·보안체계를 포함한 데이터 내려 받기·제3자 제공 등 전송방식을 표준화할 예정이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표준화 전략 수립을 통해 정보주체가 자신의 개인정보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분야에 구애받지 않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환경을 주도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