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은 27일 당근마켓 앱 내 지역 상점들이 운영하는 ‘비즈프로필’ 이용 횟수가 2억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비즈프로필은 동네 생활권 내 중소상공인들이 인근 주민에게 가게를 알리고 소통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가게 소개를 비롯해 상점 위치, 영업시간, 연락처, 진행 중인 이벤트 등의 정보를 자유롭게 등록할 수 있다. 또 전화 문의, 채팅, 댓글 등 실시간 고객 관리 기능도 제공한다.

당근마켓에 따르면 지난 2월 서비스를 시작 이후 현재까지 40만개 이상의 비즈프로필이 생성됐다. 현재까지의 비즈프로필 이용 횟수는 총 2억 건이며, 이용자 수는 1300만명이다. 당근마켓 측은 해당 이용자 중 600만 명은 평균 한 달에 1번 이상 비즈프로필을 통해 동네가게 소식을 살펴본다고 분석했다. 또 비즈프로필 채팅 기능을 고객 문의 창구로 활용하는 가게는 15만곳, 고객 문의 채팅 수는 336만건 이상이라 밝혔다.

비즈프로필 MAU의 비결?

당근마켓의 가장 큰 무기 중 하나는 월 활성 이용자 수(MAU)라 할 수 있다. 당근마켓 가입자 수는 2200만명에 달하며, MAU는 1600만명이 넘는다. 어느샌가 기업 소개에서 ‘중고거래’를 쏙 빼버린 당근마켓은 이제 ‘지역생활 커뮤니티’라고 스스로를 칭하고 있다.

커뮤니티 운영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유저들이 자유롭게 참여해 끊임없이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그동안 당근마켓은 중고물품 직거래를 메인 콘텐츠로 삼아왔으나, 여기에 비즈프로필을 더해 양대 축으로 삼기 시작했다. 당근 앱 사용자들이 스스로 게시물을 생성·공유하는 요소가 중고물품 외에 비즈프로필까지 더해졌다는 의미다. 비즈프로필이 하나의 콘텐츠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요소를 정리해 보자.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