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중국 당국으로부터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 승인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인수 승인 절차는 마쳤고, 추후 1차 마무리되는 시점까지 70억달러(약 8조3475억원)를 인텔에 지급하고, 2025년에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20년 10월 인텔 낸드사업부를 90억달러(약 10조7325억원)에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수를 위해서는 ▲한국 ▲미국 ▲유럽 ▲중국 ▲영국 ▲싱가포르 ▲대만 ▲브라질, 총 8개국의 심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그 중 중국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의 승인은 받은 상황이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를 불허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그간 중국이 다른 반도체 관련 인수합병에 어깃장을 놔 왔기 때문이다. 여기에 중국의 심사 결과 발표가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우려의 목소리는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중국은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를 승인했다. 익명을 요청한 반도체 시장 전문가는 “이번 인수는 미국 기업이 한국 기업으로 편입되는 것이기에, 미국보다는 한국에게 수혜가 돌아가는 것”이라며 “인텔에 비해 SK하이닉스가 다롄 공장 설비에 더 적극적으로 투자할 가능성이 있어, 중국 입장에서는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중국이 인수를 허가한 것도 결국 미국 견제보다 실리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가 이번에 인수하는 부문은 낸드 SSD, 낸드 부품·웨이퍼, 다롄 메모리 제조시설과 인텔 낸드 메모리 스토리지, 팹 인력 등이다. 데이터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낸드플레시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SK하이닉스도 이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할 방안이 필요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SK하이닉스는 낸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낸드·SSD 시장 수요를 충족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중국 당국의 심사 승인을 환영한다”며 “남은 인수 절차를 잘 진행해 회사의 낸드와 SSD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3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