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계정계 리눅스로 전환한다

케이뱅크가 은행의 핵심 시스템을 오픈소스인 리눅스로 전환한다. 향후 클라우드 전환을 고려한 결정이다. 8일 케이뱅크는 계정계 시스템을 유닉스에서 리눅스로 전환 중이라고 밝혔다.

금융사 IT 시스템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뉘는데, 계정계는 여수신·외국환 업무 등 고객과의 직접적인 금융거래를 담당하는 핵심 부문이다. 채널계는 콜센터와 제휴업체 정보 연계 등 비대면 채널을 관리하는 부분이며, 정보계는 은행 데이터를 저장, 분석 및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카카오뱅크나 토스 등 인터넷전문은행, 핀테크 업체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전통 금융사는 안정성을 이유로 계정계 시스템으로 유닉스를 사용하고 있다. 아직까지 계정계를 리눅스로 전환한 사례가 많지 않아, 보안이나 서비스 중단 등의 우려로 계정계 시스템은 유닉스를 사용하고 있다.

K뱅크 IT시스템 전환 구성도

오픈소스인 리눅스는 신속성과 개방성이 특징으로, 클라우드 전환 시 기반이 되는 시스템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클라우드 서비스가 리눅스 기반이어서 리눅스를 사용하면 거래 및 데이터 처리에 제약이 없는 클라우드로 손쉬운 전환이 가능해진다”며 “최종적으로는 클라우드로 시스템을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지난해부터 정보계를 시작으로 일부 남아있던 유닉스 기반 시스템에서 리눅스 전환(U2L)을 추진해왔다. 올 상반기까지 계정계 중 간편결제 시스템의 리눅스 전환을 마쳤고, 지난달에는 계정DB(데이터베이스), 카드AP(애플리케이션)을 리눅스 체제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계정DB는 심야에 최소 시간만으로 시스템을 전환했고, 카드AP는 무중단으로 전환을 진행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시중은행 중에서 가동 중인 시스템을 리눅스로 전환한 것은 케이뱅크가 처음일 것”이라고 전했다.

케이뱅크는 내년 말까지 남아있는 뱅킹AP 리눅스 전환을 통해 계정계와 정보계, 채널계로 구성된 모든 시스템의 리눅스 전환을 마칠 예정이다. 채널계의 경우 설립 때부터 리눅스를 기반으로 했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리눅스로 전환을 마치면 이전까지 유닉스를 쓰던 것과 비교해 비용을 약 30% 절감할 수 있다. 기존 서버 공간 효율화를 통한 처리속도 개선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차대산 케이뱅크 IT본부장은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로 고객 만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