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은 관심사 기반의 모임 커뮤니티 ‘남의집’에 1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당근마켓이 로컬 커뮤니티 생태계 조성 및 확대를 위해 투자를 진행한 첫 사례다.

남의집은 취향이 비슷한 사람들의 오프라인 모임을 연결하는 커뮤니티 서비스다. 지역 주민들간의 연결을 비롯해 동네에서 열리는 소규모 모임이나 작업실, 공방 등의 가게와 이웃을 연결하는 서비스로, 2030세대를 중심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커뮤니티 서비스 ‘남의집’ 서비스 화면

남의집에서 만날 수 있는 대부분의 모임 호스트는, 자신만의 독자적인 콘텐츠를 운영하는 창의적 소상공인, 일명 ‘로컬크리에이터’가 중심이 된다. ‘로컬크리에이터’는 대한민국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육성하고 있는 주요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분야이기도 하다.

당근마켓 측은 “지역 커뮤니티 생태계를 만들고 있는 당근마켓에게 남의집의 서비스 모델은 동네 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만드는 커뮤니티라 판단됐다”라며 “1인 가구 증가, 소유보다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 취향 중심의 모임 트렌드가 점차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로컬 커뮤니티 활동의 주축이 될 것이라는 비전에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당근마켓은 남의집과 서비스 제휴를 통해서도 시너지를 높일 예정이라 밝혔다. “기존 당근마켓 ‘동네생활’을 활용해 이용자의 관심 분야에 맞는 다양한 모임을 연결함으로써 이웃과 소통의 기회를 넓히고 교류할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란 설명이다.

김용현 당근마켓 대표는 “지역 곳곳의 오프라인 모임 공간을 콘텐츠화하고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의 연결을 돕는 남의집은, 당근마켓과 함께 로컬 생태계를 더욱 활성화시킬 것”이라며 “이번 투자가 각 지역의 로컬크리에이터들을 육성하는 환경적 기반을 조성하고, 지역공동체의 새로운 연결 기회를 확대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성용 남의집 대표는 “당근마켓의 투자로 서비스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라며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같은 공간에 모여 교류하고 취미를 나누는 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 모임을 운영하는 개인과 소상공인들의 활동을 도와 커뮤니티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을 확장해 나가는 것이 남의집의 비전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당근 이웃들의 연결을 도와 하이퍼로컬 커뮤니티에서도 취향을 나눌 공간이 널리 확대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0~11월 무료 웨비나 ]

  • 제조공장, 산업기반시설 ‘OT/ICS 환경 보안’ 방안 2021 👉  사전등록 
  • 적용사례를 통해 쉽게 이해하는 프로세스 마이닝, 프로디스커버리 👉  사전등록 
  • WAF와 SWG 기반 웹 보안, 비업무 사이트 차단과 웹 애플리케이션 제어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