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가 ‘화물자동차운송주선사업 면허’를 인수했다는 소식입니다. 화물자동차운송주선업은 “다른 사람의 요구에 응하여 유상으로 화물운송계약을 중개·대리하거나 화물자동차운송사업 또는 화물자동차운송가맹사업을 경영하는 자의 화물운송수단을 이용하여 자기 명의와 재산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사업”을 의미하는데요. 화물 주인인 ‘화주’와 운송수단 주인인 ‘차주’를 연결해준 뒤 수수료를 받는 사업, 자체 보유한 운송수단으로 직접 유상운송하는 사업 모두를 의미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해당 면허를 이든종합물류로부터 인수했습니다. 직접 면허를 취득하지 않고 이를 인수한 이유는 정부 차원에서 화물운송시장의 공급과잉을 방지하기 위해 2004년부터 신규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이번 행보를 “카카오T 퀵을 위한 것”이라며 “퀵 고객 중 다마스, 라보 등 경상용차 배송을 원하는 사업자들이 있는데, 이를 위해서는 화물운송주선 면허가 필수”라고 답변했는데요. 실제 퀵서비스 또는 암암리에 운영되고 있는 택시배송의 경우 다량의 식자재, 화훼, 선물세트 등을 다루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카카오T 퀵에 모두 담아내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카카오T 퀵은 종합선물세트가 되고 싶다.

 

화물운송 주선사업도 노린다고?

일각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화물운송 주선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들려오는데요. 우선 카카오모빌리티 측에서는 “계획 없음”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그러나 실제 진출할 마음이 있다고 해도 대놓고 “하겠습니다” 말할 것 같지는 않아 화물운송시장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그런데 이들의 답변 역시 “가능성이 있더라도 희박할 것”이라고 합니다. 대체 어떤 이유에서일까요?

화물운송주선 프로세스

화물운송주선업이 성립되기 위한 업무 프로세스를 먼저 이해하면 왜 카카오가 ‘아직은’ 주선업에 관심 없을 가능성이 높은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화물운송은 화주와 차주, 그리고 그 사이 중매역할 주선사로 구성됩니다. 얼핏 보면 “주선사는 그냥 둘을 연결해주는 것 아니야?”, “고객과 택시 또는 대리기사 사이에서 카카오가 중매를 해줬듯, 화물운송도 마찬가지 아니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화물운송시장에서 주선사의 역할은 참 독특합니다.

아래 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멤버십 혜택 안내 및 가입 링크

바로 콘텐츠 이어 보기 링크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