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리니지를 개발한다는 심정으로 준비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창업자이자 최고창의력책임자(CCO)가 19일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 ‘리니지W’를 공개했다. 엔씨소프트가 지난 4년간 개발해온 새 게임은 모바일 MMPORPG로, 연내 글로벌 동시 출시를 목표로 한다. 전작과의 차별점은, 타깃이 ‘글로벌’이라는 점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CCO

리니지 시리즈는 국내 PC와 모바일 게임 시장 양측에서 막대한 수익을 엔씨소프트에 벌어다준 효자 콘텐츠다. 그러나 대만을 제외한 세계 시장 진출에서는 매번 고배를 마셔왔다. 엔씨소프트로서는 “리니지의 글로벌화”가 이루고 싶은 꿈이자, 국내에 치우친 수익 다변화를 위해서라도 꼭 풀어야 할 숙제다. 김택진 CCO는 지금까지의 리니지에 대해서 “시리즈의 확장이 아닌 리니지 본질의 완성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라고 표현했다.

그가 말하는 리니지의 본질은 “전투, 혈맹, 희생, 명예의 가치”다. 그리고 그 무대를 혈맹과의 싸움에 머무르는 것이 아닌, 국가 대항전 수준으로 키우고 싶다는 것이다. 김택진 CCO는 “리니지W는 리니지의 본질을 담고, 24년동안 쌓아온 모든 것을 집대성한 리니지 IP의 결정판”이라면서 “리니지의 핵심인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내 공개를 목표로 하는 리니지W. 19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게임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은 이성구 리니지W 그룹장과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이 맡았다.

이들에 따르면 리니지W는 ▲풀(Full) 3D 그래픽과 쿼터뷰(Quarter View)로 구현한 다크 판타지(Dark Fantasy) 세계 ▲상상을 현실화한 다양한 비주얼(Visual) 연출 ▲리니지의 오리지널리티를 계승하고 타격감을 강화한 전투 시스템 ▲몰입감을 높여주는 스토리 라인과 다양한 내러티브(Narrative) 장치 ▲개선한 혈맹 및 연합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 구현을 위해서는 리니지W를 ‘글로벌 원빌드(Global One Build)’로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여러 국가 이용자들이 하나의 전장(서버)에 모여 협동과 경쟁을 즐길 수 있다. ▲다른 언어 사용자간 원활한 소통을 게임 내에서 실시간으로 지원하는 ‘AI(인공지능) 번역’ ▲음성을 문자 채팅으로 자동 변환해주는 ‘보이스 투 텍스트(Voice to text)’ 기능을 지원한다.

게임을 할 수 있는 단말기를 모바일 외에 PC도 포괄한다. 크로스 플랫폼(Cross Platform)으로 서비스하는데, PC에서는 엔씨(NC)의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인 퍼플(PURPLE)로 게임을 할 수 있다. 향후에는 콘솔 기기(플레이스테이션5, 닌텐도 스위치 등)를 통한 크로스 플레이도 준비 중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