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독립채널] 수리할 권리에 대해 알아봅시다

YouTube video

안녕하세요. 독립 채널로 찾아뵙게 된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첫 시간 시작합니다.

여러분 자동차를 타다 보면 바퀴가 펑크 날 때가 있죠. 그래서 수리센터에 가져갔는데 천만원을 내라고 합니다. 만약 이러면 여러분은 자동차를 구매하실 건가요?

그래서 소비자가 직접 공구를 사서 타이어를 갈았습니다. 그러면 다음번부터 너네는 자동차 직접 수리했으니까 공식 서비스 못 받아. 이러면요? 개열받겠죠? 다행히 우리나라에서 타이어는 신발보다 쌉니다.

현재 해외에서는 수리할 권리(right to repair)가 법적으로 보장되는 추세입니다. EU에서는 2020년부터, 미국에서도 2021년 7월, 행정 명령이 떨어졌죠. 수리할 권리의 의미는 두가지입니다. 첫번째, 가전제품을 원하면 수리할 수 있을 권리. 두번째, 수리점을 열어서 수리공 직업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

유럽이나 북미 정부들은  기술 기업들이 이 제품 수리를 점점 어렵게 만들어서, 소비자의 수리할 권리를 방해하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수리가 어렵기 때문에 소비자는 제때 제품을 수리하기 어렵고, 그래서 첨단 폐기물이 점차 늘어난다는 주장이죠. 2030년이 되면 전자 폐기물은 7천400만톤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제는 모든 폐기물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 중인 것이 전자 폐기물이라는 것이죠.

 이 전자 폐기물에는 재활용이 가능한 각종 희소 자원들이 들어갑니다.  자원들이 집 안에서 잠만 자고 있다고 하면 지구적으로도 낭비겠죠? 그리고 이게 그냥 쓰레기통에 버려진다면, 이 자원들은 재활용되지 못하고 땅에 묻히게 됩니다. 실제로 2019년 전 세계적으로 이 전자 폐기물이 17.4%만 재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기술기업도 할 말은 있을 겁니다. 요즘 첨단 제품은 CPU, 램, GPU를 조립해서 만드는 게 아니라 한 칩에 전부 담아버리는 SoC 구조를 주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이 SoC는 별도의 부품이 아니기 때문에 분해하고 수리하게 만들기 어렵다는 겁니다. 자 그럼 소비자들은 이렇게 물어볼 수 있겠죠. 아니 그러면 배터리는 왜 못 갈게 해? 충전기는 왜 안 줘? 환경 때문이라며?

그러니까 기술기업 말도 일리는 있지만 약간 핑계 같다는 거죠. 방수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예전 제품은 배터리 빼도 방수가 잘만 됐었습니다.

 EU에서는 그래서 10년 동안 부품 재고를 보유하고 설명서를 제공해서 사용자가 원하면 수리할 수 있도록 하는 명령을 내립니다. 아이폰 기준으로는 10년 전 제품이면 아이폰 4s, 갤럭시는 갤럭시 S II까지인데요. 굉장히 좋은 신호죠. 만약 갤럭시 S2가, 아이폰 4s가 내 인생 폰이야. 그러니까 계속 쓰고 싶어. 이렇게 생각하면 적어도 10년동안은 쓸 수 있다는 겁니다. 물론 옴니아 2라면? 

이렇게 수리할 권리는 미국에서도 비슷하게 재정 중입니다. 미국식 자유주의에 입각해서 고치고 싶으면 고치게 해 줘. 소비자가 왕이잖아. 뭐 이런 거죠. 너 내가 누군지 알아? 두유 노우 후 아이엠? 이런 겁니다.

기술기업들은 나름대로 이 방법에 대처하고 있습니다. 우선 애플은 일반 수리점도 자격요건만 갖추면 제품을 수리할 수 있는 권한을 주기로 했죠. IRP(Independent Repair Program)이라고 부르고요. 한국에서도 이 제도가 시행됐습니다. 이제 영어를 못해도 수리받을 수 있겠네요. 삼성전자는 독일에서 배터리 탈착식에 수리가 쉬운 스마트폰을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선보이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모토로라는 아예 ifixit과 함께 자가 수리 키트를 출시하기도 했죠. 디스플레이나 배터리 등을 직접 교체할 수 있습니다.

김밥도 천국이고 AS도 천국인 한국에서는 아직까지 수리할 권리에 대한 관심이 크진 않지만, 이 논의가 조금 더  진행되면 여러분은 집 앞 김씨네 수리점에서 지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수리할 수 있게 될 겁니다. 아이폰 디스플레이 신발보다 싸다! 이런 가게가 등장할 수도 있고요. 원한다면 직접 디스플레이 교체도 할 수 있겠죠. 자 그러면 일자리도 지금보다는 조금 늘어나고, 기술 제품도 더 오래 쓸 수 있을 겁니다. 첨단 기술이 없어도 카카오톡하고, 전화하고 페이스북하는 데는 문제가 없으면 좋겠습니다.

 자, 수리할 권리, 우리나라 여러분도 관심 가지시고요. 기억하세요. 소비자가 왕입니다. 킹갓이죠.

자, 오늘 준비한 내용은 여기까지고요. 제가 다른 채널에 속해있을 때 여러분꼐 아무리 구독하라고 해도 구독을 안 하셨죠. 어차피 안 하실 거, 구독, 좋아요, 알림설정, 하지마세요. 벗, 두 유 노우 후 아이 엠?

영상.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