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가 스마트폰으로 주문받은 상품에 대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역삼동 소재의 GS타워에 위치한 GS25 점포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GS25 점포를 통해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두 번째 사례다.

GS타워 내 GS25 점포에 적용된 배달 로봇

서빙 로봇 LG 클로이(CLOi)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배달 로봇은 GS타워 내 실내 배달만 가능하며, 1회 최대 15kg 중량을 나를 수 있다. 로봇 보관함은 총 3개로 구분되어 3건의 주문을 묶음배달할 수 있는 구조다. 배달 가능 거리는 24층까지다.

편의점 로봇 배달은 고객이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상품을 주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고객 주문에 따라 점포 근무자가 로봇 보관함에 상품을 담고, 고객 연락처와 목적지(층)를 입력한다. 배달이 시작되면 로봇은 GS25 점포에서부터 자율 주행을 시작하며, 엘리베이터는 무선으로 호출해 승하차한다.

로봇은 목적한 층에 도착하면 하차와 함께 주문 고객에게 전화를 걸어 도착을 알린다. 또 문자로 보관함을 열 수 있는 비밀번호를 발송하는데, 고객은 엘리베이터 탑승지에 대기하고 있는 로봇의 터치형 모니터에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제품을 수령할 수 있다. 배달은 마친 로봇은 다시 1층 GS25 점포 앞에서 대기한다.

GS25 점포 앞 대기 장소에 서 있는 배달 로봇

GS리테일 측은 “GS타워 내 GS25 점포의 5월 4일~6월 12일(40일간)까지 로봇 배달 건수는 하루 평균 22건으로, 운영 기간 누적 880건을 기록했다. 해당 점포의 배달 서비스 매출 또한 직전 달 같은 기간 대비 50.1%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또 “오전 시간에는 도시락, 빵, 샐러드 등 식사 대용 먹거리 주문이 주를 이뤘으며, 오후 시간에는 커피, 스낵, 젤리 등 간식류의 주문이 가장 많았다”고 분석했다.

로봇 배달은 ‘배달비 0원’

GS리테일은 자사 편의점 브랜드 GS25를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확장하겠다는 전략을 실행 중이다. 2019년부터 편의점 물류·유통 인프라를 활용한 ‘반값택배’ 서비스를 꾸준히 운영하는 한편, 늘어나는 편의점 배달 주문을 배달대행사 없이 자체 처리할 수 있는 로봇 배달을 실험하고 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 만날 수 있는 로봇 배달 페이지. 배달비는 무료다.

GS타워 내 GS25 배달 서비스의 장점은 배달비가 무료라는 점이다. 최소 주문 가격 또한 6000원으로 타 편의점 배달의 1만원에 비해 저렴하고, 예상배달시간 역시 20분으로 2배 이상 빠르다. 물론 위 조건은 사무용이라는 GS타워의 성격상 배달 건수 및 1회 주문 시 제품 총 부피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가능할 수 있지만, GS타워 내 고객 입장에서 편의점 배달이 필요할 때 배달 로봇을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편의점과 실내 배달의 만남, “괜찮은데?”

실내용 LG 클로이 기반의 GS25 배달 로봇은 기대 이상으로 똑똑했다. 갑자기 튀어나온 사람을 보고도 재빨리 멈춘 뒤 죄송하다, 잠시 양해 부탁드린다는 인사를 건넨다. 좁은 길에 무작위로 놓인 택배나, 바깥으로 열린 점포 출입문도 부딪힘 없이 피해 목적지에 안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흔히 생각하는 직각 운행이 아닌, 사선으로도 움직일 수 있어 매우 자연스럽다는 느낌을 받았다. 엘리베이터를 무선으로 호출해 원하는 층에서 타고 내리며, 엘리베이터 층별 안내에 따라 환승도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배달 로봇. 화면을 통해 어떤 업무를 진행 중인지 매번 설명한다.

실외 자율 주행은 실내 환경에 비해 여전히 많은 장애물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날씨, 요철, 갑자기 툭 튀어나오는 물체와 그중에서도 최상위 난이도인 하늘에서 떨어지는 변수 등은 고가의 자율 주행 로봇을 선뜻 실외로 내놓기 어려운 주된 이유다. 관련해 모 로봇 솔루션 관계자는 “사무용 빌딩이나 오피스텔 등의 1층에 주로 자리 잡은 편의점과 실내 자율 주행 배달의 조합은 나쁘지 않다. 한정적인 노선을 반복하기 때문이며, 로봇 관리나 도난, 분실 문제에 보다 대처하기 쉽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타 점포로 확장하려면?

로봇 배달이 타 GS25 점포에서 가능하기 위해서는 먼저 점포 위치가 중요하다. 모 관계자는 “로봇이 실내를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는 환경이 보장돼야 한다. 진행 방향에 요철과 문턱 등이 있어서는 안 되며, 엘리베이터에 스스로 상하차가 가능한 환경이어야 한다. 관련해 로봇의 건물 승강기 탑승 관련 규제의 경우, 정부가 선정한 33건의 로봇산업 혁신 과제에 포함돼 올해 안으로 개선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배달을 완료하고 보관함을 연 모습(출처 : GS25 지에스강남 배달 후기)

다음으로는 점포 근무자가 배달 관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여유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GS타워의 경우 점심시간을 전후로 상당수의 고객이 GS25 점포를 방문하고 있었다. 가운데 로봇 배달 건이 접수되면 이에 따라 제품 피킹, 냉동 제품의 경우 별도의 패킹, 로봇 보관함에 전달 및 주문 정보 입력 등의 업무가 추가된다. 특히 직영점 외 가맹점의 경우 로봇의 충전과 관리 등의 업무까지 추가될 것이기에, 매출 증가와 인건비 절약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서는 별도의 상담과 가이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

Similar Posts

3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