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머스BN 딥다이브는 커머스 업계에 최근 닥친 가장 뜨거운 소식 하나를 뽑아서 정리합니다. 알려진 소식과 함께 연결된 뒷이야기를 조금은 자세하게 엮어 볼께요. 같이 보면 좋은 최근과 과거의 콘텐츠 큐레이션은 보너스예요. 독자 여러분의 시간은 소중하니까요.

Content Brief

분기마다 있는 큰 기업의 주요 행사죠.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카카오의 2021년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이 오늘(6일) 진행됐습니다. 코로나19 이후 파괴적인 주가 성장세를 보여준 기업 카카오니만큼, 기관과 개미를 막론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오늘 커머스BN 딥다이브에서는 이번 카카오 2021년 1분기 컨퍼런스콜에서 언급된 내용을 중심으로 카카오의 다음 커머스 전략을 예측해보고자 합니다. 산업 경계를 막론하고 ‘커머스’가 화제인 만큼, 이번 카카오 1분기 컨퍼런스콜에서도 투자기관 참가자들의 질문은 대부분 커머스 영역에 몰렸는데요.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와 배재현 카카오 수석 부사장의 발언과 이에 대한 에디터의 생각, 시장의 움직임을 함께 정리해 볼께요.

이번 글을 읽으면 이런 것을 알 수 있을 거예요. 1) 네이버와 비교한 카카오 커머스 2021년 1분기 실적 한 눈에 보기, 2) 카카오 커머스의 대표 서비스 선물하기의 성장을 이끈 요인, 3) 선물하기에 결합될 수 있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물류 서비스 확장 속내, 4) 카카오가 국내 1위 여성 패션 버티컬 커머스 ‘지그재그’를 인수한 이유까지. 맥락을 갖고 짚어드리겠습니다.

숫자부터 보고 갈께요

“톡비즈 거래형 사업(커머스)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2021년 1분기 선물하기, 톡스토어, 메이커스를 포함한 전 사업부문이 고르게 성장했습니다. 선물하기는 비대면 선물하기 문화 확산과 패션, 뷰티, 하이엔드리빙 등 백화점에 준하는 명품라인업 확대가 맞물리며 신규 구매자수, 재구매 고객비율, 객단가가 동반 상승했습니다. 톡스토어는 신규 판매자와 상품라인업을 빠르게 확보함과 동시에 개인화 추천, 톡딜 기프트카드 활성화를 통해서 고객 경험을 개선했습니다. 카카오쇼핑라이브는 1분기 브랜드 파트너사가 직접 제작하는 라이브 방송을 도입했고, 쇼핑탭을 접점으로 전체 라이브 방송 수를 본격 확대하고 있습니다. 카카오쇼핑라이브는 향후 다양한 협업을 통한 콘텐츠 다변화에도 초점을 맞춰 규모감 있는 거래액을 창출하는 독자적인 신규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나갈 것입니다(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카카오의 2021년 1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2%, 전년동기 대비 45% 증가한 1조2580억원(영업이익 1575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바로 지난주 같은 날 실적을 발표한 네이버의 1분기 매출 1조4991억원(영업이익 2888억원)을 무섭게 추격하는 모습입니다. 같은 기간 네이버 매출은 전분기 대비 0.9% 감소, 전년동기 대비 29.8% 증가했으니 최근 기세는 카카오가 우위에 있는 모습입니다.

카카오의 2021년 1분기 매출 현황(자료: 카카오 IR)

여기서 커머스 부문 실적만 떼어내 보겠습니다.

아래 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멤버십 혜택 안내 및 가입 링크(오픈 이벤트 : 첫달 가입 무료)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6월 무료 웨비나 ]

  • D2C(Direct To Customer) 비즈니스 컨퍼런스 👉  사전등록 
  • 랜섬웨어를 막기 위한 AD(Active Directory) 보안 👉  사전등록
  • RDB에서 몽고DB로의 마이그레이션 전략 👉 사전등록
  •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과 SASE(Secure Access Service Edge) 👉 사전등록

--------------------------------------------------
[pdf] 레드햇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함께 만든 쿠버네티스 'ARO'
다운로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