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그룹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이하 NEW)의 콘텐츠제작 계열사 스튜디오앤뉴가 디즈니와 장기 콘텐츠 파트너십을 체결, 향후 스튜디오앤뉴가 제작하는 콘텐츠를 디즈니플러스(디즈니+)를 통해 지속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스튜디오앤뉴 측은 이번 파트너십 체결이 개별 작품 단위가 아닌, 장기적 관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을 포함, 세계 시청자를 대상으로 향후 5년간 새로운 장르적 시도를 하고 대규모 텐트폴 콘텐츠를 제작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장경익 스튜디오앤뉴 대표는 “글다양한 소재와 스토리 라인으로 무장한 K-콘텐츠를 전 세계 시장에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플랫폼과 유기적인 협업을 이어가는 글로벌 스튜디오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