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에 신용카드를 발급받기 어려웠던 신파일러도 후불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페이가 신파일러를 위한 최대 30만원 한도의 후불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 신파일러는 후불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다.

15일 네이버파이낸셜이 네이버페이 후불결제 서비스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 2월 금융위원회가 네이버페이의 후불결제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면서 시행하게 됐다.

후불결제 서비스는 만 19세 이상, 네이버페이 가입기간 1년 이상의 사용자 중 일부를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시행한다. 시범 대상이 된 사용자는 네이버페이 결제 시 주문서에 후불결제 서비스 신청 버튼이 노출된다. 신청 후 즉시 심사가 진행되며, 심사 통과 시 일괄 20만원의 이용한도가 부여된다. 이후 사용이력에 따라 최대 30만원까지 한도가 상향된다. 만약, 기존 신용카드 연체 이력이나 대출 이력 등이 심사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경우 후불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금융위원회의 방침에 따라, 사용자가 보유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소진한 후 결제금액 부족분의 후불결제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서비스 이용을 위한 연회비나 수수료 등의 이용료는 없다.

네이버페이 후불결제는 네이버페이 결제·쇼핑 이력 등 비금융 데이터와 머신러닝·빅데이터 처리 기술을 활용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활용한다. 안정적인 후불결제 시스템을 위해 기술을 기반으로 한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

위험탐지시스템(FDS)으로 사기거래와 위험 사용자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 사용자들이 결제대금 납부를 놓치고 연체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네이버의 인공지능 고객센터 솔루션 ‘AI 콜봇’을 활용할 예정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신파일러들이 후불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며 금융이력을 형성해 신용점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네이버페이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측면에서도 후불결제는 판매대금 손실을 걱정할 필요가 없는 새로운 결제수단으로, 안정적인 매출 증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