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년전 대한민국 이커머스 업계에 ‘미디어 커머스’ 열풍을 불러온 기업이 있으니 블랭크(사명: 블랭크코퍼레이션)다. 2016년 2월 설립한 이 기업은 창업 첫해 42억원, 2017년 478억원, 2018년 매출 1169억원을 기록하면서 빠르게 성장했다. 통상 많은 마케팅 비용 투하로 적자를 보면서 규모를 만드는 여타 이커머스 플랫폼과 다르게 블랭크는 거대한 매출 성장에 불구하고 돈을 벌었다. 블랭크의 영업이익은 2017년 77억원, 2018년 139억원으로 성장과 함께 큰 폭으로 늘었다.

블랭크가 제작한 이미지 및 영상 콘텐츠. 콘텐츠가 고객을 유입하는 마중물이 돼 블랭크가 전개하는 브랜드의 성장을 지원사격하는 모델이다.

2019년 블랭크의 실적에는 적신호가 떨어졌다. 매출 성장률(2019년 기준 매출 1315억원, 2018년 대비 매출 성장률 24.8%)은 예전 같지 않았고, 실적 또한 적자(영업손실 90억원)로 전환했다. 소셜 네트워크에 올린 콘텐츠를 기반으로 상품을 잘 팔던 기업 블랭크는 소셜 네트워크와 콘텐츠의 역공을 받았다. 블랭크가 판매하는 제품의 품질을 지적하는 많은 콘텐츠가 SNS에서 양산됐다.

블랭크측은 당시 “단순히 콘텐츠로 잘 파는 것뿐만 아니라 상품에 투자한 것이 적자 전환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블랭크의 사업방향도 미디어 혹은 콘텐츠 커머스가 아닌 ‘브랜드 인큐베이터’로 전환했다. 표면적으로 드러난 20여개의 브랜드 중에서 수익성이 좋지 않은 브랜드는 과감히 제거했다. 어느 정도 규모와 성과를 만드는 브랜드는 자회사 형태로 분사했다.

흑자 전환에 성공한 이유

블랭크가 2020년 연결실적 기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3월 31일 블랭크의 공시에 따르면 2020년 매출은 1624억원으로 전년(1315억원) 대비 23.5% 상승했다. 2020년 영업이익은 16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아직 미미한 숫자이지만 블랭크가 다시 한 번 성장을 노리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블랭크가 흑자 전환에 성공한 이유는 ‘글로벌 사업’에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블랭크의 해외 사업이 2020년 만들어낸 매출액은 364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21%를 차지했다. 블랭크의 글로벌 사업이 만든 영업이익은 61억8000만원으로 블랭크의 국내 사업 대비 오히려 높은 이익률을 기록했다.

글로벌 사업의 성장세도 국내를 뛰어넘었다. 블랭크는 2018년 8월 글로벌 사업을 시작한 이례로 3년 연속 국내 사업보다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8년 49억원 매출을 시작으로 2019년 매출 225억원(영업이익 19억8000만원)을 기록했다. 2020년에는 전년 대비 매출 55.6%, 영업이익 212%가 상승했다. 어찌 보면 초기 블랭크가 한국에서 만든 파괴적인 성장이 ‘글로벌 사업’에서 재현되는 모습이다.

블랭크의 글로벌 사업 진출 방향은 국내에서 블랭크가 만든 성공 방법과 유사하다. 블랭크가 전개한 브랜드별로 ‘자사몰’을 만들어서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한다. 블랭크는 일종의 멀티 브랜드 매니지먼트 회사가 돼서 브랜드별 상품기획과 마케팅, 물류, CS 전략을 설계한다. 본사가 구축한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브랜드들이 중간 유통상을 뛰어넘고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할 수 있도록 돕는 D2C(Direct to Customer) 방식이다.

블랭크가 국내에서 성공한 법칙을 글로벌에 이식했다고 하지만, 차이점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글로벌은 기본적으로 고객이 다르고, D2C를 만들기 위한 네트워크가 다르다. 공통점도 있다지만, 차이점도 함께 존재한다. 바로 여기서 ‘글로벌 D2C’를 전개하고자 하는 많은 브랜드 사업자들이 참고할만한 힌트가 있을지 모르겠다.

블랭크가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는 방법

블랭크는 현시점 홍콩과 싱가포르, 대만에 법인을 설립하고 자사몰을 운영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한국 브랜드 자사몰의 UX/UI를 글로벌에도 그대로 차용한다.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지키기 위해서다.


아래 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멤버십 혜택 안내 및 가입 링크(오픈 이벤트 : 첫달 가입 무료)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2월 무료 웨비나 ]

  • 텐센트 클라우드의 메시징 솔루션 IM 활용방안 👉  사전등록 
  • ‘모니터링’을 넘어 ‘옵저버빌리티’로의 진화 👉  사전등록 
  • VM웨어 멀티클라우드의 전략과 VM웨어 Cloud on AWS 의 역할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