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롤러블 폰이 될 것으로 예상된 LG전자의 폰 출시가 미궁에 빠졌다. 그러나 롤러블 폰 자체는 여러 업체에서 빠르게 개발하고 있다. 우선은 TCL이 CES 2021에서 롤러블 폰 티저를 공개한 바 있다.

TCL은 짧은 사각형의 폰에서 길게 스마트폰이 뻗어져 나오는 제품 티저를 선보였다. 6.7인치에서 7.8인치로 늘어나는 제품이다. 인터페이스까지 준비하고 있다는 것으로 봐서 가장 빨리 출시될 롤러블 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가 2020년 10월29일 WIPO(세계지식재산권기구)와 USTPO(미국 특허청)에 등록한 스마트폰은 샤오미가 지속적으로 혁신 스크린을 실험하고 있는 미 믹스 브랜드를 통해 이뤄졌다. 샤오미는 미 믹스 1을 통해 최초로 전면 스크린 비율을 크게 늘인 제품을 선보인 바 있고 미 믹스 3에서는 슬라이딩 방식을 통해 전면 카메라를 후면에 숨기는 시도를 한 바 있다. 전면과 후면까지 다 스크린으로 둘러싸인 미 믹스 알파도 선보였지만 생산 수율 문제로 출시되진 못했다. 결국 미 믹스는 샤오미의 과감한 스크린 폼팩터 시도를 의미하는 브랜드가 됐다.

미 믹스

미 믹스 3

미 믹스 알파

새로운 미 믹스는 미 믹스의 과감함을 좀 줄이는 대신 실제 출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본적으로 전면의 모습은 미 믹스 3와 유사하다. 생체인증과 셀피 카메라, 수화부 등은 슬라이드 안쪽에 숨겨져 있다.

새로운 미 믹스 특허, 슬라이드와 롤러블 스크린이 적용돼 있지만 어디에 쓸 것인가에 대한 의문이 생긴다(출처=Letsgodigital)

그러나 후면은 예상에서 벗어난다. 후면에는 미 믹스 알파의 절반 정도 되는 롤러블 스크린이 있다. 슬라이드가 올라갈 때 후면의 화면이 같이 딸려 올라가는 방식이다. 후면은 전면과 동일한 OLED 스크린이다. 이 제품은 기술적으로 구현 불가능한 수준은 아니지만 실제로 출시될지는 애매한 제품이다. 후면으로 무엇을 할건지에 대해 엄격한 정의를 거치고 인터페이스를 만들어내야만 출시할 당위가 생긴다.


후면에도 스크린을 넣은 누비아 X

전면에서 카메라를 빼버리고 후면에 스크린을 넣고 후면에만 스크린을 넣은 제품은 이전에도 있었다. ZTE의 누비아 X가 전면에 카메라를 빼버리고 후면에도 스크린을 넣는 시도를 한 바 있다. 샤오미의 특허는 이 방법보다 기술적으로는 어려우면서 활용도는 높지 않다. 따라서 출시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삼성 역시 롤러블 기술에 많은 특허를 취득하고 있다. Z자로 두번 접히는 폴더블 특허와는 별도로 롤러블 폰에 대한 특허 역시 꾸준하게 취득 중이다.

2018년 취득한 특허는 슬라이드 화면 스크린이었다. 첫 화면은 일반적인 스크린, 두번째는 상단으로 길게 늘일 수 있는 제품으로, TCL의 슬라이드 폰과 기본적인 원리는 동일하다.

YouTube video

이 제품 중 스크린에 관한 시제품은 이미 2015~2016년 선보인 것이었다. 그런데 특허를 거듭할수록 힌지의 크기가 작아지고 곡률 역시 줄어든다.

과거의 특허는 주로 족자 형태로 펼치는 것이었으나 2019년의 특허는 스마트폰에서 랩톱으로 변하는 형태를 하고 있다. 위의 특허는 LG 롤리 키보드처럼 스크린을 본체에 마는 형태다.

롤리 키보드


미국특허청에 제출된 이 특허는 삼성디스플레이의 것이다. 스마트폰 형태의 문제가 있고, 좌우로 당기면 내부에 말려있는 스크린이 밖으로 뽑히는 구조다. 따라서 중앙의 스크린 위치는 거의 그대로 있고, 속에 숨겨져 있는 좌우 스크린이 밖으로 뽑혀 나온다. 다만 이 특허를 그대로 구현할 경우 비는 부분이 너무 많아서 실제로 출시될 제품은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다시 말하지만 이 제품은 삼성디스플레이의 특허다.

그러던 와중 이번엔 삼성전자가 WIPO에 슬라이드폰 특허를 냈다. 2020년 출원했고 2021년 1월 21일 공개된 특허다. 특허는 이곳에서 볼 수 있다.

구조는 양쪽에서 스크린이 뽑혀나오는 LG의 폴더블이나 삼성디스플레이 폴더블과 다르게 한쪽에서만 스크린이 나온다. 이 방법이 더욱 안전한 방법인 것이 사실이다. 힌지가 여러 개 탑재되고 부품이 늘어날수록 불량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다만 특허 내에는 좌우로 늘이는 것과 앞뒷면 모두를 늘이는 특허도 포함돼 있다.

특허는 단순히 휘어지는 스크린을 어떻게 수납할 것인지를 넘어 기어와 기어 레일 장착에 대한 이야기까지 담고 있다. 기어(톱니)와 기어 레일이 제품을 펼쳤다 마는 것으로 봐서 폴더블 스크린은 수동이 아닌 전동의 형태를 띄고 있을 것이다. 다른 제품들은 톱니 레일을 잡아당기는 형태로 만들어 위의 특허들보다 얇게 만들 수 있을 것처럼 보인다.

스크린을 늘리지 않았을 때

스크린을 늘리면 위의 하얀 부분이 펼쳐지며 테두리를 고정하는 동시에 길이를 늘린다

늘었다 줄어드는 부품 부분에 대한 특허도 있다. 늘어지는 부분은 견고한 체인 링크(금속 시곗줄의 형태와 유사하다)로 만들어져 있으며, 화면을 확장할 때 이 부분이 유연하게 늘어나는 형태다. 체인 링크는 먼지를 뱉어내는 부분까지 고려하고 있으므로, 삼성이 실제 출시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출처=Letsgodigital


렛츠고디지털의 렌더링은 삼성 스마트폰이 어떠한 형태가 될 것인지를 적절하게 보여주고 있다. 삼성은 체인 링크의 복잡한 모양을 숨기기 위해 그림자도 먹어버리는 매트한 블랙을 탑재할 가능성이 실제로 높다.

내부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각종 센서들이 있다. HDMI, USB, SD카드, 오디오 인터페이스 등도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 제품은 기본적으로는 6인치 스마트폰이고, 늘어날 경우 30% 확장돼 8인치 제품이 된다. 삼성의 주력 스마트폰들이 주로 6.8인치정도이므로 6.8인치에서 8.84인치 정도로 늘어나면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모두 만족스러운 크기가 될 것이다.

이 특허의 실제 출시에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초기 특허에 비해 기술적으로 많이 발전한 상태이므로 빠른 시일 내 삼성의 롤러블 스마트폰을 기대해봐도 좋겠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