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전자지급결제대행(PG) 계열사인 ‘토스페이먼츠’가 공식 출범했다고 3일 밝혔다.

토스페이먼츠는 LG유플러스의 PG 부문을 토스가 인수해 설립한 회사다. 양사는 지난해 12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하고 그동안 업무 인수 인계 등 후속작업을 진행해 왔다.

PG회사는 온라인 쇼핑몰과 카드사 및 은행 등 원천사 사이에서 결제 솔루션 구축과 대금 정산 등을 수행한다. 현재 110여개 업체가 등록되어 있지만, LG유플러스 등 상위 3개사가 시장을 60%가까이 점유하고 있다. 토스페이먼츠는 LG유플러스의 가맹점 및 협력사 계약 등을 모두 인계받았다.

토스페이먼츠는 새로운 정책을 9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경쟁사 대비 신규 가맹점의 적극적인 지원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우선 신규 중소 가맹점의 결제 정산 주기가 업계 평균 7영업일에서 2영업일 수준으로 대폭 단축된다. 직관적이고 간소화된 연동 기술을 통해, 가맹점 결제 연동에 소요되는 시간도 기존 2주에서 당일 수준으로 줄어든다.

이외에도 신규 소규모 창업자에 대해 PG가입비 무료 정책, 가맹점 보증보험 무료 가입, 정교한 매출 분석 등 기존 PG와 차별화된 가맹점 서비스를 도입한다.

토스페이먼츠는 간편결제 탑재와 토스와 연계한 가맹점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다.

토스페이먼츠의 김민표 대표는 “토스페이먼츠는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결제 경험을 선사하고, 가맹점의 사업 성장을 돕는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고자 한다. 토스의 기술과 사용자 경험 중심의 DNA를 바탕으로 국내 전자결제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미래를 제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
[라이브톡 안내] 2021 한국 이커머스를 지배하는 자, 누구인가
    일시 : 2021년 2월 5일(금) 16:00~18:00
사전등록 하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