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전문 기업 뱅크웨어글로벌이 과학기술인공제회(SEMA)가 추진 중인 ‘SEMA 중장기 정보화 전략(BPR/ISP)’의 1단계 사업인 120억원 규모의 ‘SEMA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SI)’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SEMA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은 핵심 업무 및 회원 서비스 기능 고도화, 노후 장비 교체 및 증설, 관리시스템 자동화가 포함된다. 오는 2021년 10월 완료를 목표로 뱅크웨어글로벌이 주사업자 역할을 담당한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에 뱅크웨어글로벌의 솔루션이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뱅크웨어글로벌은 자사의 코어뱅킹 솔루션인 ‘BX-CBP’와 프로덕트패키지 솔루션인 ‘BX-PF’, 자바 프레임워크인 ‘BXM’, ‘BX-ERP’ 솔루션 등을 활용해 차세대 정보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인공제회는 차세대 구축이 완료되면, 회원 서비스 부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회원 생활 패턴을 반영한 온라인 서비스 고도화, 페이퍼리스의 활용도 제고, 통합 회원정보 기반의 회원 맞춤형 콜 상담 서비스 체계로 대회원 서비스의 질적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경조·이은중 뱅크웨어글로벌 대표이사는 “창립 10주년을 맞은 뱅크웨어글로벌이 금융권에서 공금융 분야로의 확대 선언 후 수주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유사 공제회 및 연금 등 관리 기관 등에서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구축과 안정적인 운영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