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자사 블로그에서 이전 활동 기록을 자동 삭제하는 기능을 발표했다.

모든 플랫폼들은 사용성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하며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 스마트폰의 경우 센서의 집합체이기 때문에 사용자가 현재 어디에 있는지, 얼마나 빠르게 움직이는지, 사용자의 직장이나 집이 어딘지, 자주 쓰는 앱이 무엇인지를 모두 파악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기기에 종속된 애플과 달리 구글은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크롬에서 인터넷 사용 기록을 가져가고, 유튜브 시청 내역도 확인할 수 있다. 심지어 아이폰에서도 기록을 수집할 수 있다. 대부분의 추천 내역은 이러한 기록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다.

구글이 발표한 자동 삭제는 이 정보를 특정 기간마다 자동으로 삭제하겠다는 의미다.

자동 삭제는 Google 계정 설정의 활동 제어 세 항목에 적용된다. 웹 및 앱 활동, 위치 기록, Youtube 기록 총 세 가지다. 구글 계정 설정은 구글 앱이나 크롬 등에서 계정 아래에 써 있는 Google 계정 관리 – 데이터 및 맞춤 설정 – 활동 제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아래에서 활동 제어 관리를 누르거나 각 활동에 들어가서 데이터 자동 삭제 주기를 3개월, 18개월, 계속 보관 등으로 설정하면 된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이 설정은 기본 적용된다. 위치를 구글에서 처음 사용할 때, 예를 들어 지도 앱을 사용하면 자동으로 18개월로 설정된다. 만약 18개월 설정이 아니라 3개월이나 영구 보존을 원한다면 별도로 설정해야 한다. 즉, 앞으로 구글이 가져가는 데이터는 18개월 후 폐기가 기본이 된다.

구글은 이외에도 다양한 항목을 설정에 집어넣었다.

검색에서 구글 계정 컨트롤: 구글 검색 시 어떤 계정으로 검색하는지를 정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메일에서의 계정 전환을 생각하면 된다.

시크릿 모드의 빠른 액세스: 시크릿 모드는 사용기록이 남지 않는 모드다. 본인이 아닌 공용 기기에서 사용하면 좋다. 구글 계정 컨트롤 가장 아래에 시크릿 모드를 탑재해 쉽게 진입할 수 있다.

시큐리티 체크: 계정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보안 진단 항목이다. 복구 이메일을 설정하거나, 내 정보를 사용하고 있는 앱을 발견하거나, 보안 관련 활동들을 정리해 보여주는 기능이다.

구글은 이외에도 개인 정보 보호 라이브러리를 오픈 소스로 제공하고,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로도 확장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