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출범한 캐롯손해보험에 이어 2호 디지털 손해보험사가 문을 열었다.

하나손해보험(대표이사 권태균)은 1일 서울시 종로구 본사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디지털 기반 종합 손해보험사로서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하나손해보험은 하나금융그룹 내 최초의 손해보험사이자, 하나금융지주의 14번째 자회사다. 하나금융지주는 지난 2월 14일 더케이손해보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4월 29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자회사 편입 승인을 취득하는 등 하나손해보험의 공식 출범을 준비해왔다.

출범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앞줄 왼쪽 여섯번째), 권태균 하나손해보험 대표이사(사진 앞줄 왼쪽 네번째)와 하나손해보험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이날 출범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등 관계사 사장단과 조경제 교직원공제회 이사, 정동섭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사무총장 및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권태균 하나손해보험 사장은 ‘신생활보험 플랫폼’이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선포했다.


하나손해보험은 더케이손해보험의 보험업에 대한 이해 및 노하우에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 생태계 기반 금융자산관리 노하우, 관계사 협업 시너지를 더한 ‘디지털 기반 종합 손해보험사’를 지향한다.

하나손해보험은 기존 자동차 보험 등 전문 분야에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모빌리티와 제휴를 통해 디지털 경험을 선사하는 ‘신생활보험 플랫폼’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 하나금융그룹 온라인 채널 및 외부 네트워크와의 콜라보로 여행자, 레저, 특화보험 위주의 그룹 플랫폼 활성화 상품을 출시한다.

권태균 하나손해보험 사장은 “새롭고 혁신적인 디지털 기반 ‘신생활보험 플랫폼’을 신속히 구축하고, 관계사와의 다양한 시너지를 통해 손해보험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