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일부터 온라인 개학이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정부는 네트워크 과부하와 개인정보 유출, 해킹 등을 방지하기 위한 몇 가지 수칙을 마련하고, 이를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선생님과 학생이 따라야 할 ‘원격수업 대비 지켜야할 기본 수칙’을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원격수업 실천수칙은 총 10가지다. 선생님과 학생들이 학습 사이트를 원활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두 가지 주제로 나눴다.

첫 번째, 원활한 사용을 위해 원격수업은 이동전화보다는 가급적 유선 인터넷과 와이파이를 이용해 듣는 것이 좋다. 또 일시적인 접속 폭주로 인한 장애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학습사이트 로그인을 미리하는 것을 권고했다.



학교여건에 따라 수업 시작 시간을 다양하게 운영하는 것도 방법이다. 교육자료는 SD급(480p, 720×480) 이하로 제작하고, 가급적 수업 전날 유선 인터넷 또는 와이파이를 이용해 업로드·다운로드 하는 것이 좋다.

두 번째, 안전한 사용을 하기 위해서는 영상회의 방 비밀번호를 설정하고 링크를 비공개해야 한다. 개인정보 보호 등 보안이 취약한 영상회의 앱이나 웹은 사용을 하지 않거나 보안패치를 한 후에 사용해야 한다.

컴퓨터, 스마트기기, 앱 등에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 문자는 열어 보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수업 중에 선생님이나 친구들을 촬영하거나 해당영상을 배포하지 않을 것을 권고했다.

정부는 이번에 마련된 10개 수칙을 각 교육청 홈페이지와 원격교육 사이트(EBS온라인클래스, e-학습터 등),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보호나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릴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는 “원격수업 인터넷 사이트뿐만 아니라 IPTV, 케이블TV, 위성방송 등 TV를 이용해 시청하고, 출석체크는 밴드와 카카오톡과 같은 SNS를 활용할 것”을 권장했다.

또 “인터넷 사이트 접속이 안 될 경우 반복해서 로그인을 시도하기보다는 SNS를 통해 선생님께 상황을 알려드리고 잠시 후 로그인 할 것”을 당부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