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냉장택배 무인 보관함 BOX25(박스25)를 30일 론칭했다. BOX25는 신선식품 택배 물류 프로세스에서 ‘신선 온도 보관’이 멈추는 지점인 목적지 도착부터 고객 픽업까지, 즉 ‘문 앞’의 신선도를 지킬 수 있게 됐다는 의미가 있다.

GS25는 BOX25 서비스를 선보인 배경으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신선식품 주문의 증가’, ‘택배 수령 시 비대면 선호’, ‘냉장 택배의 과다 포장 최소화’ 등 사회적 쇼핑 트렌드의 변화를 꼽았다. GS25는 반값 택배, 픽업 서비스에 이어 BOX25를 선보임으로 1만4000여개 GS25 점포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충족할 수 있는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이 30일 시작한 냉장 보관함 BOX25의 모습. 사실 아직 시작 안했다. 오늘 오후 4시에 시작된다.(사진: GS리테일)

BOX25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GS리테일과 제휴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냉장 신선 식품을 구매하고 픽업 장소를 우리집이 아닌 GS25 점포로 선택하면 된다. GS리테일에 따르면 현재 강남과 송파 일대 50개 GS25 편의점을 통해 우선 픽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GS25는 연내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800여 점포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대한다는 설명이다. 점포에 설치된 BOX25의 기본형은 4개의 냉장 보관함과 9개의 상온 보관함으로 구성돼 고객은 상온 상품의 픽업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이후 제휴 쇼핑몰 배송기사가 해당 GS25 편의점에 방문하여 따로 전송 받은 QR코드를 통해 무인보관함을 열고 상품을 넣는다. 상품이 무인보관함에 들어가면 고객에게는 도착 알림 문자와 함께 QR코드, 비밀번호가 전송된다. 고객은 해당 GS25 점포에 설치된 BOX25 스캐너에 전송받은 QR코드를 스캔하거나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상품을 찾아갈 수 있다.

현시점 한계가 있다면 GS리테일과 제휴한 쇼핑몰에서 주문을 해야만 BOX25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그리고 제휴 쇼핑몰의 숫자는 많지 않다. GS리테일에 따르면 현재 제휴 쇼핑몰은 온라인 샐러드 배송업체 ‘프레시코드’가 유일하다. 향후 새벽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GS리테일의 온라인몰인 GS프레시를 포함하여 여타 쇼핑몰 및 택배업체와 제휴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프레시코드에 따르면 30일 오후 4시부터 본격적으로 BOX25를 지역 거점으로 한 배송이 시작된다. 그간 확장 계획에 맞춰서 GS리테일 개발팀과의 시스템 연동 작업, 주문 테스트를 준비해왔다.

GS리테일이 향후 추가적인 제휴처를 확보한다면 그간 신선배송의 미개척지라고 생각됐던 고객 문 앞의 신선 온도를 지키는 배송 서비스의 확장이 가능해진다. 현시점 어떤 업체든 고객이 택배기사와 대면해 바로 상품을 받아 냉장고에 넣지 않는 한 문 앞의 신선 온도를 완벽하게 지키진 못했다. 우리집 문 앞과 아파트 경비실, 동네방네 있는 무인보관함에서 냉장 보관이 가능했는지 생각하면 답이 나온다.

물론 그간 신선배송이 이루어지지 않았냐면 그것은 아니다. 예컨대 마켓컬리, SSG닷컴 등 신선식품 배송업체들은 물류센터와 전실, 배송차량까지는 냉장 인프라를 구축했다. 쿠팡 같이 상온차량을 이용하여 신선식품을 배송하는 업체도 있었지만, 이 경우 신선 포장과 부자재에 각별한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다. 이 정도까지만 해도 지난해 새벽배송과 연계된 큰 규모의 사고는 터지지 않았다. 여기에 더해 고객 접점인 ‘문앞’까지 신선보관 서비스를 확장하느냐 마느냐는 업체들의 선택의 문제다.

차정현 GS리테일 서비스상품팀 MD는 “GS25가 편의점의 최대 장점인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선보이며 지역 사회의 공헌자로서의 역할을 선도해가고 있다”며 “편의 서비스의 이용 고객 중 상당수가 상품 구매로도 이어지는 만큼 방문 고객 확대를 통한 가맹점 수익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레시코드의 입장

GS리테일과 첫 번째로 제휴한 업체이자, 현시점 유일한 제휴처인 온라인 샐러드 배송업체 ‘프레시코드’를 통해 BOX25 론칭의 의미는 무엇인지 들어봤다. 프레시코드는 거점 기반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배송을 받는 고객의 사무실이나 공유오피스, 카페와 같은 장소를 제휴를 통해 배송거점으로 활용한다. 고객은 인근 배송거점에 도착한 상품을 직접 픽업해야 하지만, 무료 배송비로 상품을 받을 수 있다. 프레시코드 입장에서는 지역별로 규모를 만들어서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는 방법론이 된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 기사를 참고하자. [참고 콘텐츠 : 온라인 샐러드 판매에 숨은 공급망]

프레시코드는 그들의 제휴 배송거점을 ‘프코스팟’이라 부른다. 프코스팟에는 크게 두 종류가 있는데 첫 번째는 ‘프라이빗 프코스팟’이다. 우아한형제들, 카카오, 쿠팡 등 기업 사옥이나 공유오피스를 제휴처로 활용한 것인데, 그래서 해당 회사 임직원만 출입할 수 있다. 두 번째는 ‘퍼블릭 프코스팟’이다. 셀렉토커피와 같은 프랜차이즈, 혹은 지역 카페나 헬스장과 같은 배송 거점을 활용했고, 이 공간은 누구나 출입할 수 있다. 현시점 프레시코드의 프코스팟은 총 836개가 오픈돼있고, 그 중 퍼블릭 프코스팟은 27개다.

올해 프레시코드는 이 ‘퍼블릭 프코스팟’의 숫자를 크게 늘리고자 전략을 짜고 있다. 이번 GS리테일과의 제휴도 이 전략의 한 맥락이다. BOX25 50개 거점 확보로 프레시코드의 퍼블릭 프코스팟이 27개에서 77개로 늘어난다. 기존 프코스팟 배송이 사옥 내부의 냉장고나 리셉션 데스크 등에 상품을 둬서 상온과 냉장 보관이 혼재돼 있던 반면, 이번 BOX25는 100% 냉장 보관 거점이라는 의미가 있다.

유이경 프레시코드 CMO는 “퍼블릭 프코스팟 오픈을 통해 지역사회 점주들은 모객 효과를 볼 수 있고, 사옥에 프라이빗 프코스팟이 오픈돼 있지 않은 고객은 인근에 프레시코드를 이용할 수 있는 접점이 만들어진다는 의미가 있다”며 “오프라인 거점이 많은 편의점과는 언젠가 함께 제휴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어떻게 보면 (샐러드를 판매하는) 편의점은 우리의 경쟁자라 볼 수도 있지만, 동시에 프레시코드의 고객을 빠르게 확보할 수 있는 좋은 제휴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프레시코드측이 말하는 GS25가 얻는 편익은 ‘매장 유입’이다. 이를 위해 프레시코드는 BOX25를 통해 샐러드를 픽업한 고객이 자연스럽게 GS25 편의점에 방문하여 상품을 구매하도록 공동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유 CMO는 “BOX25를 통해 샐러드를 픽업하는 고객들에게는 GS25 아메리카노 쿠폰을 지급할 계획이다. 쿠폰을 사용하려면 GS25 나만의냉장고 어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아야 한다”며 “프레시코드를 이용하는 고객이 GS25에서 아메리카노뿐만 아니라 다른 상품들을 구매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50개 지점 베타 오픈을 통해 실제 온라인 방문 고객이 오프라인 매출까지 이어지는지 트래킹하는 것이 목표”라 말했다.

현시점 프레시코드는 8만여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하루 3000~4000여개의 상품을 배송하고 있다. 샐러드뿐만 아니라 도시락, 간식 등 다양한 식품 카테고리로 확장을 하기도 했다. GS25 입장에선 프레시코드의 고객풀을 활용해 냉장택배 주문을 일어나게 하고 더 많은 제휴처와 물량이 유입되기 전 1차적인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다는 의미도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안내] 팬데믹 시대, 중소기업 비대면 업무 혁신 솔루션
  • 일시 : 2020년 10월 28일 14시~15시
등록하러 가기
--------------------------------------------------
[스페셜리포트] 새롭게 부상하는 웹 애플리케이션 위협
  • 아카마이 악성 스크립트 차단 솔루션 리포트
다운로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