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118상담센터 등에 대한 코로나19 확산 대비 비상운영 체계를 가동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118상담센터는 해킹·개인정보침해·스팸 등의 사이버 고충 민원에 대한 전화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KISA 대국민 서비스 핵심 조직이다. 센터는 지난 10년 동안 총 457만7077건의 민원을 상담했으며 현재 30여명의 직원이 24시간 365일 업무에 매진하고 있다.

KISA는 최근 국내 코로나19 유행에 대비해 비상운영체계를 가동해왔다. 특히 콜센터 집단 감염 우려가 급증함에 따라 비상 상황 발생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감염 예방을 위해 KISA는 ▲118상담센터 긴급 방역 ▲직원간 거리두기를 위해 센터 내부 구조 전면 재배치 ▲일 1회 이상 수시 방역 및 소독약, 알콜, 체온계 상비 등의 조치를 시행 중이다.

118상담센터 내 자가격리자 또는 확진자 발생 등 만일의 경우에도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상담사 저택과 가상사설망(VPN) 연결, 상담전화 포워딩 등 재택근무 시스템 구축도 단계별로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KISA는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황실, 인터넷주소자원센터 및 전자서명인증관리센터 등 대국민 서비스에 대해서도 비상 근무인력을 확보하고 원격근무 등 업무지속계획을 수립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118상담센터,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황실 등 국민의 사이버 고충 해소를 위한 업무가 차질 없이 지속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며 “KISA는 스미싱, 스팸, 개인정보 유·노출 등 코로나19에 편승한 사이버위협에 대해서도 국민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