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데이트: 오피스 앱이 정식 출시됐습니다. 각 스토어에서 검색해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몇 개 앱은 시장에 이미 존재해있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는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 폰에서도 MS 오피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정식 출시는 아니며 테스트 앱에 해당하지만 안드로이드용은 테스트 그룹에 참여하면 받을 수 있다. iOS용 역시 테스트플라이트 앱을 통해 받을 수 있었지만 수량 제한이 마감된 상태다.

안드로이드용 테스트그룹 참여 및 다운로드 받기(영어 주의)

MS는 오피스 앱에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를 통합한다고 밝혔다. 해당 앱들은 기존에 스마트폰용으로 개별 서비스하고 있던 것들이다. 그러나 테스트 앱을 열어보면 몇 가지 앱이 더 추가돼 있다. 오피스 렌즈와 원드라이브, 원노트다. 원드라이브는 충실하게 문서를 저장하고 불러오는 역할만을 하므로 별 차이가 없지만 오피스 렌즈가 도입된 것이 매력적이다.

기존 워드 앱의 레이아웃

MS 오피스 모바일 앱의 워드 레이아웃, 개별 앱이 존재하던 앱이 개별 기능은 차이가 없다

종이나 그림을 스캔해서 각 문서로 넣을 수 있는 기능이 매력적이다

오피스 렌즈는 구글의 포토스캐너(PhtoScan) 앱과 비슷한 역할을 하는 스캐너 앱이다. 문서를 사진으로 찍으면 그 문서에 있는 글자를 추출해주거나, PDF로 저장할 수 있도록 한다. 오피스 렌즈가 오피스 앱에 통합되었기 때문에 워드 문서 역시 PDF로 저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기존에 존재하는 PDF에 서명을 달 수 있는 기능도 존재한다. PDF를 열어서 편집까지 하면 좋겠지만 해당 기능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또한, 스프레드시트나 문서 등을 사진을 찍어 엑셀이나 워드 등에 포함시킬 수 있다. 단순 이미지가 아닌 스캐너의 방식이므로 출력한 문자는 디지털 문자로 전환 가능하다. 즉, 종이로 출력된 문서를 제대로 잘 찍으면 오피스 앱 안에서 편집할 수도 있는 것이다. 렌즈 앱과 다른 앱이 적절하게 잘 통합한 사례로 볼 수 있다.

종이 문서의 표를 찍어 바로 엑셀 파일로 통합할 수 있다 via GIPHY

MS는 최근 윈도우10에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기능인 ‘사용자 휴대폰(Your Phone)’ 앱을 출시한 바 있고, 안드로이드 폰과 윈도우10을 연결해놓으면 그 기기에서 스마트폰의 문자를 보거나 전화를 하는 등의 기능을 실행하도록 했다. 심지어 안드로이드폰의 화면도 윈도우 안에서 볼 수 있다. 현재 MS 오피스의 PC 버전과 모바일 앱은 원드라이브를 통해 연동되고 있으나, 사용자 휴대폰 앱을 통해 맥과 아이폰의 핸드오프와 같은 기능을 실행할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

오피스 앱의 강력한 통합 기능으로 인해 삼성 덱스 사용자들은 문서에 한해서는 더욱 PC와 유사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갤럭시가 아닌 다른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구글이 제공하는 안드로이드10 데스크톱 모드를 사용할 수 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안드로이드 10을 얹은 스마트폰에서만 활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민데 대체 이 앱을 왜 10년 전에 내지 않았나.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