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내 동료가 되라”

크래프톤의 연합군, 레드사하라가 선보일 신작 ‘테라 히어로’를 접한 소감은, ‘원피스’ 같은 게임이다. 세 명의 플레이어가 파티를 구성해서(혹은, 한 명의 플레이어가 세 개의 캐릭터를 설정해서) 모험을 떠나고, 그 과정에서 적을 깨부수면서 성장한다. 모험하는 과정에서 캐릭터를 수집하고, 착실하게 키워내 결과적으로 내 실력을 키운다. 테라 히어로의 기본 세계관이자 플롯이다.

크래프톤 연합군 소속 개발사 ‘레드사하라’가 오는 3월 5일 신작 모바일 게임 ‘테라 히어로’를 출시한다. 이지훈 레드사하라 대표는 17일 경기도 성남 판교의 크래프톤타워에서 테라 히어로 출시 간담회를 열고  “테라라는 게임에서 경험한 즐거움을 모바일에 재현하는데 가장 큰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테라는 크래프톤이 가진 가장 많이 알려진 IP다. 배틀그라운드가 나오기 전에는 크래프톤의 전신 블루홀과 자회사들을 먹여 살렸다. 테라를 모태로 만들어진 모바일게임도 테라 히어로에 앞서 ‘테라M’ ‘테라 클래식’ 등 두 편이나 있다. 그럼에도 크래프톤이 이번 ‘테라 히어로’를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우선, 크래프톤 안에서 직접 개발하고 유통(퍼블리싱)까지 맡는 첫 테라 IP다. 테라M이나 테라클래식은 크래프톤이 IP 홀더의 역할만 맡았다. 테라 히어로는 크래프톤의 IP를 갖고 자회사인 레드사하라가 합류 후 개발한 첫 게임이다. 즉, 크래프톤이라는 연합군이 온전히 키워낼 신작이라는 뜻이다.

또, 잠시 4차산업혁명위원회 때문에 자리를 비웠던 장병규 의장이 현업으로 복귀 후 처음 공개하는 게임이기도 하다. 여러모로, 크래프톤 내부에선 테라 히어로에 애정을 보낼 수밖에 없다.

(왼쪽부터) 레드사하라 박기현 사업본부장, 이지훈 대표, 노동환 디렉터.

이런 상황에서 개발사인 레드사하라도 많은 고민을 한 것으로 보인다. 노동한 레드사하라 디렉터는 “(테라 히어로가) 테라 IP를 활용한 세 번째 모바일 게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차별화의 계획을 갖게 된 것이 행운이라고 생각하며 긍정적으로 평가 받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이 바로 이 맥락 때문이다.

차별화의 핵심은 파티플레이에 뒀다. 경쟁작인 리니지M 시리즈나 V4 같은 경우에는 주로 혼자 게임을 진행하고, 추후에 길드원을 모집하는 형식이다. 이에 반해, 테라 히어로는 처음부터 캐릭터든 다른 플레이어든 상관없이 셋을 기본으로 게임을 시작하도록 설정했다. 캐릭터가 하나인 것보다는 셋일 때 더 많은 변수가 나오고, 변수가 많을수록 전략을 짜는 재미가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또 다른 차별화는 캐릭터 수집에 ‘확률’을 없앤 것이다. 가챠 시스템을 빼고, 수집해 캐릭터를 모으고 키우는 ‘다중 육성형 RPG’를 표방했다. 원하는 원정대를 확정형으로 얻고, 이를 노력해 키워가는 시스템이다.

 

테라의대표 캐릭터 엘린이다.

 

박기현 레드사하라 사업본부장은 “무과금을 하더라도 충분히 게임을 즐길 수 있고, 과금을 하면 콘텐츠를 남들보다 빨리 가질 수 있는게 RPG의 본질이라고 생각했다”며 “만약 생각한대로 되어 어느정도 유저들에게 인정을 받는다면 소위 ‘인기 게임’의 매출을 충분히 가져갈 수 있는 의미있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레드사하라는 크래프톤에 합류하기 전 ‘불멸의 전사’를 만든 개발사다. 지금까지 쌓아온 역량을 테라 히어로에 집약했다고 자평했다. 특히, 파티플레이와이지훈 대표는 “저희만의 원작을 해석하는 방법, 또 저희가 가진 제작역량들을 어떻게 하면 잘 결합해 유저에 이야기하고 평가 받을 것인가에 집중했다”며 “파티 플레이를 근간으로 유저들에게 전투를 하는 즐거움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