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대행 네트워크 ‘부릉’을 운영하는 업체 메쉬코리아가 라이더용 배달 가방에 발열 패드를 적용했다. 겨울철 배송시 음식의 온도가 식는 것을 방지하고 조리 직후 최적의 맛과 상태 그대로의 음식을 배달하기 위해서다.

메쉬코리아 자체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발열 패드를 이용하면 영하 20도인 상황에서 가방 내 온도를 영상 18도로 유지 가능하다. 가방에 패드를 적용한 최초 10분 간은 내부 온도가 60도까지 상승한다.

메쉬코리아 부릉 발열패드의 모습. 옆에 있는 가방 안에 넣어서 사용하는 제품이다.

발열 패드의 사용법은 간단하다. 메쉬코리아의 지점인 부릉스테이션 전기 플러그에 연결, 충전하여 배달가방에 넣으면 끝이다. 발열 패드는 완충시 8시간 정도 온도를 유지할 수 있다.

발열 패드는 메쉬코리아가 외부업체와 협력해서 개발한 제품이다. 해당 업체의 필름히터 기술이 적용됐는데, 쉽게 말해 ‘손난로’를 생각하면 된다. 손난로와 다른 점은 사용성이 고도화 됐다는 점이다. 마분지 몇 장 크기로 굉장히 얇고, 접히기도 하고, 방수 기능도 있다. 권장하는 사용법은 아니지만 가방이 아닌 배달 조끼에 넣어도 따뜻하다.

메쉬코리아는 현재 배달기사 네트워크에 200여개의 발열 패드를 배포했다. 시장 상황과 반응을 고려하여 추가 배포를 한다는 설명이다. 고민이 있다면 ‘원가’인데 차차 규모를 확충하며 구매력을 갖춰 나간다는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