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버리히어로(DH)가 국내 최대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했다. 또, 양측이 지분을 절반씩 투입한 조인트 벤처 ‘우아DH아시아’를 싱가포르에 설립하기로 했다. 김봉진 대표는 우아DH아시아의 회장을 맡아 홍콩,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등 11개국의 사업 경영을 맡고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멤버로 활동한다. 한국의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민의 기술을 책임져왔던 김범준 CTO가 맡는다.

13일 우아한형제들의 발표에 따르면 DH는 이 회사의 기업가치를 40억 달러(약4조7500억원)로 평가,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고 김봉진 대표 등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김 대표는 DH 본사 경영진 가운데에서는 개인 최다 지분을 보유자가 된다. 이번 인수합병은 국내 인터넷 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이며, DH가 독일 증시 상장사여서 우아한형제들 역시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한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양사가 손을 잡은 것은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서다. 배달의민족은 토종 애플리케이션으로 국내 배달앱 1위에 올랐지만, 거대 자본을 수혈받은 쿠팡과 국내 대형 IT플랫폼인 네이버나 카카오 등의 잇단 진출에 거센 도전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국내 시장의 점유율을 지키는데 주력하기보다, 세계 1위 배달앱 사업자인 DH와 손잡고 아시아 시장에 진출하는 방안을 택했다는 것이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이번 지분 매각은 성장 가능성은 높으나 갈수록 치열해지는 국내 배달앱 시장 환경이 배경이 되었다”며 “배달의민족은 토종 배달앱으로 국내 1위 올랐으나 최근 국내외 IT 공룡들의 잇단 진출에 협공 받아  이번 M&A로 국내 넘어 아시아 시장 공략 발판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우아DH아시아는 현지 시장에서 그랩(Grab), 우버이츠(UberEats), 고젝(Gojek), 등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들과 경쟁하게 된다. 그랩과 우버이츠도 모두 국내 시장처럼 일본계 거대 자본이 투자한 업체다. 시장 공략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과 실행은 우아DH아시아에서 나오는데, 조인트벤처 설립으로 우아한형제들은 향후 아시아 시장에서 신규로 진출하는 배달앱 서비스에서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 명칭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딜리버리히어로 측은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트벤처 경영구조 다이아그램.  출처=우아한형제들.

양측은 이번 계약을 통해 5000만달러(약 600억원)의 혁신 기금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 돈은 푸드테크 분야에 있는 한국 기술 벤처의 서비스 개발 지원에 쓰인다. 한국에서 성공한 음식점이 해외로 진출하려 할 때, 시장 조사나 현지 컨설팅 지원 비용으로도 사용된다. 또, 라이더들의 복지 향상과 안전 교육 용도로도 쓰일 예정이다.

협업으로 우아한형제들의 국내시장 성공 노하우와 딜리버리히어로의 기술력 및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양사는 전망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유럽, 아시아,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온라인 음식배달 서비스를 운영 중인 글로벌 선두 업체다. 양사는 효과적인 배차, 주문 정확도를 높이는 시스템 등 전반적으로 운영의 고도화, 효율화를 꾀한다. 배달앱 효율성 향상은 고객의 편의성을 개선시켜 주문 증가 등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DH의 우아한형제들 인수 이후에도 한국 사업은 각자 지금처럼 별도 경영을 유지한다. DH는 국내에 DH코리아를 두고 요기요와 배달통 등 배달의민족의 경쟁 앱을 운영 중이다.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사업에 나서면서 국내 우아한형제들 경영은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김범준 부사장이 맡는다. 김 부사장은 주총 등을 거쳐 내년 초 CEO에 취임할 예정이다. 김 부사장은 카이스트 전산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엔씨소프트, SK플래닛 등을 거쳐 2015년 우아한형제들에 합류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