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플릭스와 CJ ENM이 손을 잡는다. CJ ENM의 자회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이 2020년부터 3년간 최소 21편 이상의 작품을 넷플릭스에 제공하기로 했다. 넷플릭스가 CJ ENM을 글로벌 한류 시장 공략을 위한 콘텐츠 제작 기지 중 하나로 삼는 셈이다.

CJ ENM은 21일 공시를 통해 콘텐츠 공급과 관련해 넷플릭스와 콘텐츠 제작 및 판권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CJ ENM이 보유한 스튜디오드래곤의 지분 중 최대 4.99%를 1년 이내에 넷플릭스에 매각할 수 있게 됐다.

계약에 따르면 CJ ENM의 자회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은 넷플릭스를 위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해 공급한다. 또,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하고 CJ ENM이 유통권을 보유한 콘텐츠 중 일부를 합의해 넷플릭스 플랫폼에서 글로벌 유통한다. 계약은 2020년부터 시작하며, 최소 21편의 작품이 넷플릭스에 공급된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는 “CJ ENM-스튜디오드래곤과의 파트너십에 매우 고무되어 있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다년에 걸친 번영의 협력 관계의 반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 회사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콘텐츠 제작과 유통에 관한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넷플릭스는 CJ ENM이 보유한 콘텐츠 중 일부를 선별해 글로벌 유통권을 갖는다. 또,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넷플릭스와 스튜디오드래곤 간 협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넷플릭스는 그간 ‘비밀의 숲’ ‘미스터 선샤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로맨스는 별책부록’ ‘아스달 연대기’ 등 스튜디오드래곤이 만들어온 한국 드라마를 유통해온 바 있다.

허민회 CJ ENM CEO는 “CJ ENM은 변화하는 시장을 주도하며, 국내 최고의 성과를 해외로 확대하고 있다”며 “그 동안 프리미엄 콘텐츠 강화와 글로벌 유통 확대에 지속적으로 주력해 온 만큼, 이번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이 한국의 콘텐츠를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소개하며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최진희 스튜디오드래곤 대표는 “CJ ENM-스튜디오드래곤의 콘텐츠 역량을 확인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스튜디오드래곤은 글로벌 메이저 스튜디오로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최고콘텐츠책임자(CCO)는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에 올라있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인 CJ ENM-스튜디오 드래곤과 협업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파트너십은 한국 콘텐츠에 대한 넷플릭스의 깊은 신뢰와 뚜렷한 의지를 담고 있다”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