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소프트가 기업공개(IPO)를 공식 선언한지 하루 만에 이를 철회했다. 증시폭락으로 위한 투자심리 위축으로 수요예측이 되지 않은 것이 철회의 원인이 됐다.

7일 캐리소프트는 기업공개 신고서 제출 후 대내외적 요인으로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 상장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근 미-중, 한-일 무역분쟁과 코스닥 시장 사이드카 발동, 바이오 쇼크 등 증권가에 부정적 이슈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어 있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공모에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면서 이같은 결정이 내려졌다고 이 회사 측은 설명했다.

캐리소프트 관계자는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하였으나 투자자들이 기업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하기 어려운 현재 주식시장 상황에 따라 잔여 일정을 취소하게 됐다” 며 “주식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캐리소프트는 지속 성장을 통해 핵심 경쟁력을 높이며 연내 상장을 추진하겠다” 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