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코리아(대표 조원균)가 2019년 1분기 국내 방화벽 시장점유율 1위에 등극했다.

IDC가 최근 발표한 올 1분기 보안시장 조사에서 21.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통합위협관리(UTM) 제품을 포함한 국내 방화벽 시장 1위에 올랐다고 회사측은 13일 밝혔다. 이 시장은 그동안 국내 네트워크 보안 업체가 1위를 계속 고수해왔다.

이 조사에 따르면, 포티넷은 전년 동기인 2018년 1분기 15.6%에서 올해 1분기 21.5%로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2019년 국내 방화벽(UTM)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1.1% 성장한 1344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내 네트워크 보안 시장 1위는 포티넷의 중·단기 목표였다. 5~6년 전부터 한국 시장에 큰 폭의 투자를 진행하며 “대담한 목표”라면서 ‘국내 네트워크 보안 시장 1등’을 포부로 내세웠다. 실제로 그간 꽤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중간에 성장세가 주춤하기도 했지만 작년부터 다시 반등했다.

조원균 포티넷코리아 대표가 지난해 취임 후 처음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성장 전략과 목표 역시 “국내 네트워크 보안 시장 리더가 되겠다”는 것이었다.

이어 조 대표는 올 초에 지난해 한국에서 역대 최고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는 성과를 공개하고 “그동안 국내 시장에서 1위와의 격차를 계속 좁혀오면서 2018년 4분기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올해 목표는 전년 대비 30% 이상 성장하겠다고 제시했다.

그런데 포티넷은 2019년 1분기 전년 대비 53.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는 분석 결과도 내놨다. 공식 제시한 연간 목표 대비 크게 상회한 결과다.

조 대표는 “이번 결과는 금융 및 대형 엔터프라이즈 시장에 대한 진입을 강화하고, 중견 기업시장 대상 패브릭(Secure Access) 마케팅을 확대한 전략이 주효했다고 본다”라면서 “향후에는 공공 및 지방사업 확대를 위한 파트너 생태계를 구축하고, 국내외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들과의 협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가상사설망(VPN)과 소프트웨어정의광대역네트워크(SD-WAN) 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5G 보안 레퍼런스를 확보함으로써 보안시장에서의 포티넷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포티넷은 ‘포티넷 보안 패브릭’을 기반으로 국내 보안 시장을 계속적으로 집중 공략하고 있다. 이는 사물인터넷(IoT) 엔드포인트부터 멀티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전체 네트워크 환경을 확장하고 각 보안 요소를 통합해 증가하고 있는 위협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확장되는 공격 면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한편, 포티넷은 2년 연속 네트워크 엔터프라이즈 방화벽 부문, 9년 연속 UTM 부문 ‘2018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리더 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