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핀란드 경제사절단이 스타트업 중심으로 짜여졌다. 대통령의 순방 경제사절단이 스타트업 위주로 꾸려진 것은 지금껏 처음이다.

9일 대한상공회의소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 발표에 따르면 핀란드 순방의 경제 사절단은 스타트업 53개사, 벤처캐피탈·액셀러레이터 25개사, 대중소기업 13개사 등 118개사로 구성됐다.

순방은 혁신성장과 포용국과 기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북유럽 3국과의 협력 확대를 목적으로 하는 것인데, 이중 첫 방문국인 핀란드 일정에 스타트업들이 함께 한다.

스타트업이 순방에 함께 하는 것은 ‘노키아’ 이후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 중심으로 경제 질서가 재편되고 있는 핀란드의 현실을 돌아보고 배울 부분을 찾음과 동시에 우리 스타트업이 현지 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보기 위함이다.

주요 참여 인사로는 김봉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 이수진 야놀자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박재욱 VCNC 대표,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등이 포함됐고, 핀란드 국가 특성에 맞춰 헬스케어와 친환경 기업 등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이번에 포함되는 순방기업의 목록은 다음과 같다.

 

기업규모별로는 스타트업 53개사, 벤처캐피탈·액셀러레이터 25개사, 대중소기업 13개사, 기관·단체 11개사 등으로 구성됐다. 스타트업 중심으로 사절단이 꾸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타트업을 대표하는 민간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전체 대중소기업을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가 협력하여 핀란드 진출 가능성이 높은 5G, 자율운행 선박, 바이오, AI, 친환경ICT, 헬스케어, O2O분야 등의 스타트업을 심사위원회를 통해 최종 선발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스타트업 강국 핀란드에서 양국의 스타트업과 VC, 액셀러레이터 등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가 참가하여 혁신 주체간 개방형 혁신 성장모델을 모색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절단은 11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알토ES, 대한상의, 핀란드상공회의소가 주최하는 ‘한-핀 스타트업 서밋’ 에 참석한다. 이외에도 10일부터 2박 3일간 펼쳐지는 해커톤, 스타트업 쇼케이스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관계자는 “우리나라 스타트업 상황이 규제가 심하다보니 갈라파고스화가 되고 있어 글로벌 스타트업 트렌드를 못 따라가는 경우가 있다”며 “이번 순방이 핀란드를 시작으로 국제 교류의 초석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