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A솔루션즈는 자회사 SGA블록체인(대표 은유민)이 환경부(장관 조명래)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진행하는 ‘블록체인 기반 탄소배출권 이력 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의 주관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난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블록체인을 공공부문에 선도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진행한 ‘2019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이다.

<관련기사> ‘블록체인 선도’ 12개 공공서비스 적용사업·3개 민간주도 프로젝트 본격 착수

SGA블록체인은 앞으로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의 높은 신뢰성과 보안성을 기반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배출권 이력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외부 사업 및 탄소배출권 거래 내역 등을 블록체인으로 기록하고 추적할 수 있게 된다. 탄소배출권 관리 및 거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기업 거래뿐 아니라 개인 시장 참여 유도 및 확대로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 활성화와 온실가스 저감 인식 제고를 도모할 방침이다.

SGA는 지난해 외교통상부에 이어 올해 블록체인 정부 사업을 잇따라 수행하게 되면서 블록체인 사업 확대에 청신호를 켜게 됐다.

더욱이 이번 사업은 SGA블록체인이 지난해 7월 합병한 환경정보화 서비스 전문 기업인 RNA솔루션과의 시너지를 본격화한다.

RNA솔루션은 국가 온실가스 통계 산정·보고·검증 시스템 기능 개선 프로젝트를 3개년 연속 수행하며, 환경부 관련 풍부한 사업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외교통상부의 블록체인 기반 영사확인 발급 및 재외공관 공증 서비스 구축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자사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할 예정이다.

SGA는 핵심 성장 동력으로 육성 중인 SGA블록체인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블록체인 시장 및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은유민 SGA블록체인 대표는 “2015년 국내 거래 시장 개장 이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에서 거래의 투명성과 표준화된 국제 플랫폼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에너지 및 환경 분야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한 탄소배출권 및 온실가스 관리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국내 블록체인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