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A블록체인, 환경부 ‘블록체인 기반 탄소배출권 이력관리 시스템’ 구축한다

SGA솔루션즈는 자회사 SGA블록체인(대표 은유민)이 환경부(장관 조명래)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진행하는 ‘블록체인 기반 탄소배출권 이력 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의 주관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난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블록체인을 공공부문에 선도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진행한 ‘2019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이다.

<관련기사> ‘블록체인 선도’ 12개 공공서비스 적용사업·3개 민간주도 프로젝트 본격 착수

SGA블록체인은 앞으로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의 높은 신뢰성과 보안성을 기반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배출권 이력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외부 사업 및 탄소배출권 거래 내역 등을 블록체인으로 기록하고 추적할 수 있게 된다. 탄소배출권 관리 및 거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기업 거래뿐 아니라 개인 시장 참여 유도 및 확대로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 활성화와 온실가스 저감 인식 제고를 도모할 방침이다.

SGA는 지난해 외교통상부에 이어 올해 블록체인 정부 사업을 잇따라 수행하게 되면서 블록체인 사업 확대에 청신호를 켜게 됐다.

더욱이 이번 사업은 SGA블록체인이 지난해 7월 합병한 환경정보화 서비스 전문 기업인 RNA솔루션과의 시너지를 본격화한다.

RNA솔루션은 국가 온실가스 통계 산정·보고·검증 시스템 기능 개선 프로젝트를 3개년 연속 수행하며, 환경부 관련 풍부한 사업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외교통상부의 블록체인 기반 영사확인 발급 및 재외공관 공증 서비스 구축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자사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할 예정이다.

SGA는 핵심 성장 동력으로 육성 중인 SGA블록체인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블록체인 시장 및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은유민 SGA블록체인 대표는 “2015년 국내 거래 시장 개장 이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에서 거래의 투명성과 표준화된 국제 플랫폼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에너지 및 환경 분야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한 탄소배출권 및 온실가스 관리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국내 블록체인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