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이 공공·민간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해온 2019년도 블록체인 선도사업이 본격 착수단계에 돌입했다.

먼저 블록체인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올해 처음 시작한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가 지난 1일자로 착수됐다. 블록체인을 공공부문에 선도적으로 적용해 공공서비스를 혁신하고 우수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2019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수행사업자 선정도 마무리돼 본격 시작한다.

블록체인을 공공부문에 선도적으로 적용해 공공서비스를 혁신하고 우수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2019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수행 사업자 선정도 완료됐다. KISA는 12개 과제 사업자 선정이 완료돼 지난 1~2일 착수보고회를 통해 사업 계획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7일 밝혔다.

3개 민간주도 프로젝트 본격 가동, 내년 서비스 돌입 예상

총 87억원(정부 45억원, 민간 42억원) 규모의 국민주도 프로젝트는 민간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생활에서 이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발전전략(2018)’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자유공모를 실시해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거쳐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블록체인 아이디(ID)/인증 네트워크 기반 금융, 통신, 교육 분야 서비스 개발 및 응용확산 사업이 선정됐다.

민경식 KISA 블록체인확산센터장은 “24개 컨소시엄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는데, 국민 체감이 큰 서비스로 즉시 서비스될 수 있는가에 중점을 두고 프로젝트 선정이 이뤄졌다”라면서 “3개 민간주도 프로젝트들은 4월 1일자로 시작됐고, 오는 12월 ‘블록체인 진흥주간’에 결과물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내년부터 본격 서비스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은 기부자, 캠페인 운영자, 수혜자 간 기부금 집행내역을 공유해 사회 불신 해소와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포넷이 주관사로 두나무, 어린이재단, 이노블록이 참여해 진행한다. 남다256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기부금 플랫폼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블록체인 아이디(ID)/인증 네트워크 기반 금융, 통신, 교육 분야 서비스 개발과 응용확산 사업은 모바일 신분증, 스타트업 투자, 대학/협·단체 제증명 발행 등 블록체인 기반 자기주권형 본인증명 서비스를 통해 국민의 개인정보를 강화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이 주관사를 맡았고 코스콤, 코인플러그, LG유플러스, 하나은행, 해치랩스, 우리은행, SK플래닛이 참여한다.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은 중고차 서비스의 각 단계별 주요 이력을 공유해 중고차 이력정보 위변조 사전 방지로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든다. 주관사는 현대오토에버로 블로코, 에이비씨솔루션, 현대글로비스와 컨소시엄을 꾸렸다.

두 배로 확대된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사업자 32개 선정

올해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지난해 6개 과제(40억원)에서 올해 12개 과제(85억원)로 사업규모와 예산이 두 배 확대됐다. KISA와 과기정통부는 올해 시범사업을 위해 400여 개 국가기관·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사전 과제 수요 조사를 진행해 공공서비스를 효율화하고 국민 편익을 제고하기 위한 총 12개 과제를 지난해 말 선정했다.

12개 과제를 수행할 사업자로는 총 32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블록체인 기반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서비스 플랫폼 구축은 토피도가 주관사로 디지캡, 유알피시스템, 엘앤제이테크가 참여한다. ▲서울특별시의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사업은 씨씨미디어서비스, 한컴시큐어, 메이어스가, ▲부산광역시의 블록체인 기반 재난재해 예방 및 대응 서비스 구축 사업은 엔컴, 스마트엠투엠이 맡는다.

블록체인 기반의 에너지 관리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제주특별자치도의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 구축은 LG CNS, 이엔티, 인포마인드, 민테크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또 ▲환경부 블록체인 기반 탄소배출권 이력관리 시스템 구축은 SGA블록체인과 로엔컨설팅이, ▲한국남부발전의 블록체인 기반 신재생 에너지 공급인증서(Renewable Energy Certificate, REC) 거래 서비스는 엔텔스, 코인플러그 컨소시엄이 맡는다.

이밖에도 ▲국가기록원의 시뢰기반 기록관리 플랫폼 구축(토피도, 디지캡, 유알피시스템, 엘앤제이테크) ▲방위사업청의 방위사업 지원 플랫폼 구축(아비도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병무청의 인증서없는 민원서비스 제공 플랫폼 구축(라온시큐어) ▲서울의료원의 의료 융합서비스 시스템 구축(유투바이오, 원, 엔디에스, 피플앤드테크놀러지) ▲우정사업본부 전자우편사서함(틸론, 엠블럭, KT) ▲전라북도의 전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 사업자(나인이즈, 글로스퍼)가 각각 선정됐다.

KISA와 과기정통부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범사업 효과 확산을 위해 올해부터 ’블록체인 국민참여 평가단’을 운영해 블록체인 개발 과정을 공유하고 서비스 개선 사항을 도출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국민 인식제고와 관련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오는 12월 ‘블록체인 진흥주간’을 진행해 시범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시범사업 참여사 플랫폼을 활용한 블록체인 해커톤,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노명선 KISA 인터넷서비스지원본부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이제 본격적인 활용의 단계에 들어섰다”며, “블록체인 시범사업 추진으로 기존 ICT 기술의 한계를 보완하고 다양한 융합 기술을 실생활에 밀접한 분야에 적용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 진행한 관세청, 국토교통부, 중앙선관위, 외교부 등 6개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각 부처와 기관에서 본격 서비스를 위한 후속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KISA는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