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트라하로 ‘엔씨-넷마블’ 연대 깨나

올해 지스타에서 처음 공개되는 모바일 MMORPG ‘트라하(TRAHA)’는 두개의 인간 왕국의 핵심 스토리를 중심으로 구성된다. 그간의 모바일 MMORPG가 PC 온라인의 경험을 그대로 가지고 오는 것에 집중했던 것과 달리 하이엔드MMORPG를 표방한다.

트라하는 개발사 인원 100명 가량이 2년6개월간 만든 작품으로, 내년 상반기 출시가 목표다.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이 MMORPG 시장을 장악한 가운데, 넥슨은 트라하로 이 시장에서 한 판 붙어보겠다는 각오다.

16일 지스타 현장에서 트라하를 개발한 이찬 모아이게임즈 대표와 퍼블리셔인 넥슨코리아의 서황록 부실장을 만났다. 양측은 트라하를 첫 소개하는 기자간담회에서 “트라하라는 IP로 새로운 게임을 계속 만들 수 있도록 성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서황록 넥슨코리아 부실장(왼쪽)과 이찬 모아이게임즈 대표.

이찬 대표는 개발자 출신으로, 모아이게임즈 창업 이전엔 엔씨소프트에서 리니지2의 프로그램 팀장, 엔비어스에서 에오스 총괄 PD를 거쳤다. 넥슨에서 트라하 사업을 맡고 있는 서황록 넥슨코리아 모바일게임사업G실 부실장은 지난 2016년까지 엔씨소프트 모바일게임사업 PD를 맡기도 했다.

트라하는 사실적인 자연 배경과 화려한 건축물로 구현된 오픈필드, 다양한 생활 콘텐츠, 거래를 통한 경제활동 등을 통해 RPG 본연의 재미를 극대화하겠다는 목표로 만들어졌다.  아울러 장착 무기에 따라 클래스와 스킬이 무한 변화하는 ‘인피니티 클래스’를 통해 새로운 전투 스타일을 제공하는 것을 강점으로 삼았다.

웰메이드 경쟁작이 많은 시장 상황에서 하이엔드 모바일 MMORPG는 피할 수 없는 선택이다. 경쟁사인 엔씨소프트도 자사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 5종을 내년 중 모두 출시한다. 넷마블도 내달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내놓고 마케팅 총공세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대표는 “모바일 MMORPG가 처음 나올 때보다 조정이 된 것 같다”며 “그만큼 출시 작품 하나하나가 정말 잘 만든 게임이기 때문에 다른 작품을 의식한다기 보다 우리가 모바일 게임에서 무엇을 하고 싶고 무엇이 되면 좋겠다고 하는 부분과 그간 모바일 게임이 비판 받아온 부분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일까를 고민하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트라하

 

트라하 만의 특징으로는, 모바일에서 조작의 한계  때문에 단순한 패턴으로만 전투하던 그간의 게임의 아쉬움을 개선했다는 점으로 꼽았다. 장착한 스킬에 따라 역할이나 상황이 바뀔 수 있도록 다양성에 주안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앞서 이달초 넥슨이 트라하 내년 출시를 발표하며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는 “타협없는 MMORPG”라고 이 게임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남들이 모바일에 뭣하러 비용을 많이 쓰고, 내용이 많이 들어갈 콘텐츠를 집어넣는냐고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그러나 개발 시점에서 나온 작품들과 비슷하게 게임을 만들면 실제 출시 시점에는 경쟁력이 없을 것 같아 과도하게 (비용과 기술을) 지른 부분이 있어 그렇게 설명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황록 부실장도 “(출시 시점에서) 탑티어의 경험을 줘야 한다”며 “개발 시작할때와 유사한 수준으로 게임이 나오는게 아니라, 론칭 시점에 맞춰 이용자에 좋은 경험을 주는 것이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존 유명 IP로 만들어진 경쟁작 대비, 독립개발사가 만든 자체 IP라는 점이 신선함 측면에서 강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도 봤다. 이 대표는 “독립개발사가 처음부터 다른 IP를 받아오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환경이라 처음부터 자체 IP를 생각했다”며 “너무 많은 IP가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 나중에는 (기존) IP가 질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자체 IP가 괜찮을 수 있겠다고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트라하가 성공해 차기작을 만들 수 있을만큼 생존하는 것을 우선 적인 목표로 꼽았다. 국내에서 인기를 얻어 생존이 가능해지면 자연스레 트라하 IP가 글로벌로 알려지고, 국외 진출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성과를 얻는다면 트라하 IP로 새로운 게임도 만들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황욱 부실장은 “넥슨은 신규 IP로 모바일 MMORPG를 시도해 왔고, 그동안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더 큰 성공을 할 것”이라며 “트라하가 모바일에서 대작으로 계속 갈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email protected]



Categories: 기사, 기획, 지스타

Tags: , , , , , , ,

2 repli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