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현성 티몬 창업자가 만든 글로벌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 ‘테라’가 360억원 규모의 초기 투자(seed funding)를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투자는 블록체인 기반 차세대 결제 플랫폼을 만든다는 비전에 동의해 이뤄졌다. 바이낸스랩, OKEx, 후오비 캐피탈, 두나무앤파트너스 등 글로벌 대형 거래소 투자 자회사 다수가 참여했다.

이 외에 블록체인에 중점 투자하는 블록체인에 중점 투자하는 폴리체인 캐피탈, FBG 캐피탈, 해시드, 1kx, 케네틱 캐피탈, 애링턴XRP 캐피탈과 트랜스링크 캐피탈, 네오플라이 등 다양한 투자 펀드가 함께 했다.

테라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결제 시스템을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소셜커머스 ‘티몬’을 창업한 신현성 의장이 공동 창립해 주목을 받았다.

이 회사는 모바일 결제 및 국경 없는 화폐·포인트 교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아태지역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들로 구성된 테라 얼라이언스를 통해 상용화를 추진중에 있다.

테라는 펀딩 자금으로 실생활에서 활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솔루션을 만들고 혁신적인 금융 시스템의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페이팔이 이베이, 알리페이가 타오바오 같은 대형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과 협력 관계를 동력으로 성장했듯, 테라 역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을 다양한 이커머스 플랫폼에 연동하여 고속 성장을 꾀할 전략이다.

신현성 테라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테라의 결제 시스템에 대한 베타 테스팅이 올해 4분기 진행된다”며 ” 현재보다 현저히 낮은 수수료로 빠르고 더욱 안전한 거래를 제공한다면 이커머스 플랫폼의 판도가 뒤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와 한국에 사무실을 둔 테라는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화폐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먼저 암호화폐의 가격변동성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