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영상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는 플랫폼, ‘비프로일레븐’이 소프트뱅크벤처스의 60억원을 포함, 알토스벤처스, KT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총 103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비프로일레븐은 직접 개발한 카메라로 경기를 촬영하고 3D 스티칭 기술로 선수 20명의 움직임과 경기장 전체를 포착한 영상을 만든다.

3D 스티칭이란, 바느질로 여러 천을 이어붙이듯이 영상을 연결해 경기장 전체 화면을 볼 수 있게 하는 기술을 말한다. 쉽게 말해서, 아이폰의 파노라마 기능처럼 전체 화면을 한꺼번에 볼 수 있게 만드는 것을 연상하면 된다.

이 회사측은 AI로 슈팅, 패스, 태클 같은 움직임을 구분하고, 공간 변화와 경기 상황을 분석해 팀과 선수별 맞춤 데이터 리포트를 제공한다.


비프로일레븐은 경기 촬영, 영상 편집, 데이터 분석, 선수단 전체 공유 등의 모든 과정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해결한다.

각 구단에서 코치들이 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해 분석하거나, 별도 촬영 업체와 영상 분석 업체를 따로 두었던 것에 비하면 짧은 시간 내에 적은 비용으로 더 풍부한 자료를 받아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비프로일레븐 측에 따르면 지난해 첫 이용자였던 독일 5부 리그 팀이 14위에서 3위로 올라가는데 이 회사의 기술이 기여했다. 현재 프로축구 최상위 리그인 독일의 분데스리가, K리그를 포함하여 7개 국가 120개 이상 구단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유럽 전역 클리닉과 계약해 유소년 선수 2만 명의 경기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아울러 컴퓨터 비전 AI 기술을 이용, 영상 분석 과정을 자동화함으로써 비용을 10분의 1 수준으로 낮춰 아마추어, 유소년 구단들도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쉽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강현욱 비프로일레븐 대표는 “투자를 발판으로 독일 전역,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주요 시장, 전미 대학 체육 협회(NCAA)를 중심으로 미국 시장에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장하겠다”며, “다양한 국가의 축구 팀과 선수들을 연결하고, 전 세계 축구인들의 필수적인 분석 솔루션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최지현 책임은 “비프로일레븐은 컴퓨터 비전 AI 기술을 활용하여 아마추어 구단들도 비디오 분석 솔루션을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전 세계 구단들의 경기 전술 결정과 선수들의 성장을 돕는다”며, “3억 명 이상의 인구가 동일한 컨텐츠를 즐기는 축구 시장에서 향후 영상 데이터 분석 솔루션 이상의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