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토스, 연예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메이크스타’에 40억원 투자

실리콘밸리 기반 벤처캐피털 알토스벤처스가 케이팝(K-Pop0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통하는 스타트업 ‘메이크스타’에 40억원을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메이크스타는 쉽게 말해 ‘연예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이다. 기획사 소속 연예인이 화보, 또는 앨범 등의 콘텐츠를 제작하고 싶을 때 메이크스타에 관련 기획을 올리면 팬들이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자금을 모금, 제품을 제작하고 유통하는 모델이다.

케이팝 기획사와 같이 음반, 굿즈, 콘서트, 영화, 드라마 등의 문화 콘텐츠를 제작하는데, 케이팝을 좋아하는 글로벌 팬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과 교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수석심사역은 “메이크스타는 해외 팬들이 직접 참여해 스타와 함께 프로젝트를 개발, 기획함으로써 스타들과 직∙간접적으로 연결하고 K-pop을 즐기는 방법을 만들어냈다”며 “마케팅 없이 SNS를 통한 입소문만으로 다양한 글로벌 팬들을 확보하고 빠르게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메이크 스타는  2015년 12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총 매출의 70% 이상을 국외에서 벌어들인다. 북미, 유럽, 일본,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세계 200개 이상의 국가에서 팬들이 유입되고 있다.

지금까지 ‘메이크스타’ 프로젝트에 참여한 인기 연예인은 ▲김준수(JYJ)를 비롯해 ▲아스트로 ▲이엑스아이디(EXID) ▲나인뮤지스 ▲B.A.P ▲24K 등이 있다. 이들은 화보집, 굿즈, 앨범 제작을 진행했다.

김재면 메이크스타 대표는 “한국뿐아니라 해외 여러국가에 잠재하는 한류 팬덤을 스타들과 직접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K-Pop 뿐만 아니라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로 계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메이크스타는 지난 2015년과 2016년에 각각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ES인베스터 등으로부터 초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email protected]



Categories: 기사

Tags: , ,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