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가 SK플래닛에서 떨어져나와 독립 법인으로 출범한다. 이 과정에서 5000억원의 자금을 수혈받았다.  플래닛과 합쳐진지 2년 반 만의 일이다. 당초 11번가 매각설이 있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자 SK텔레콤은 매각 대신 투자를 통한 경쟁력 개선으로 전략을 전환했다.

SK텔레콤은 19일 자회사인 SK플래닛으로부터 11번가를 인적분할해 독립법인으로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11번가가를 제외한 OK캐쉬백·시럽(Syrup) 등 SK플래닛의 마케팅 플랫폼 사업 조직은 SK텔레콤 자회사인 SK테크엑스와 합병한다. 분할 및 합병을 통한 신설법인의 출범은 9월 1일로 예정돼 있다.

11번가 독립에는 모기업인 SK텔레콤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H&Q코리아 등으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이 배경이 됐다. 업계에 따르면  사모펀드 측에서 11번가의 독립을 투자 조건으로 요구했다고 알려졌다. 투자 규모는 총 5000억원이다. 이번 투자에서 11번가의 기업가치는 2조원 이상으로 평가 받았다.

투자금은 11번가의 서비스와 상품의 혁신 등 체질 개선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모기업인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등 IT 기술과 결합한 서비스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신선식품 · 패션 등 영역으로 오픈마켓을 확장하는 한편 간편결제인 ‘11페이(pay)’ 확대도 추진한다.

SK플래닛 측은 “11번가는 이미 국내e커머스 시장 내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라며 “향후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치열하게 전개될 경쟁환경 속에서 11번가가 독립 이후 커머스 중심의 선택과 집중을 통해 수익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1번가를 떼어낸 SK플래닛은 SK테크엑스를 흡수, 데이터&테크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SK테크엑스는 SK텔레콤의 AI, IoT 및 통신부가서비스, 미디어 솔루션 등 다양한 영역의 서비스를 개발 및 운영하면서 기술 역량을 축적해 왔다.

합병 이후 SK플래닛은 OK캐쉬백, 시럽월렛이 축적한 고객 데이터와 SK테크엑스의 기술 역량을 더해 SK ICT 패밀리 간 협업을 강화하고 고객 가치를 향상시킬 수 있는 사업을 지원하고 수행할 것이다. 아울러 챗봇, IoT 플랫폼 등 보유 기술자산을 솔루션 상품화해 다양한 외부 협력사들과 함께 ICT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SK플래닛 관계자는 “국내에 서비스 경험과 기술역량을 함께 보유하고 있는 기업은 그리 많지 않다”며 “합병 법인은 이번 개편을 통해 지금까지 사업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결집해 국내 유일무이한 데이터 & 테크 선도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