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현지시각 19일, 시험 주행하고 있던 우버 자율주행 차량에 보행자가 치어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그러나 초동수사 결과 과실은 보행자 쪽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후 10시경 아리조나주 템피(Tempe) 시내에서, 우버가 운행하는 볼보 XC90 자율주행 차량에 엘레인 허츠버그(Elaine Herzberg, 49세)가 치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자율주행 모드였지만 운전자가 내부에 있는 상태였다.

템피 경찰서장 실비아 모이르(Sylvia Moir)와 경찰 관계자들은 어두운 시각 보행자가 갑자기 차 앞으로 달려든 것으로 판단했다. 판단 근거는 우버에 탑재된 두 개의 블랙박스다. 하나는 차량 앞쪽을, 하나는 차량 내부를 찍는데, 운전자는 자율 주행 모드였지만 스티어링 휠을 잡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시각 차량은 35~38mph(56~61km/h)의 속도로 주행 중이었으며, 횡단보도가 아닌 곳에서 도로를 건너고 있던 피해자가 갑자기 차선 중앙으로 이동했다고 한다. 갑작스러운 사고라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은 흔적도 없었다고.

도로 사정도 문제다. 아리조나 주는 미국에서 보행자 추돌 사건이 가장 많은 주다. 사고 직전 주에도 사망 사고가 열 건이나 있을 정도.

해당 조사가 나오자 차량 업체인 볼보,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업체인 엔비디아, 우버는 모두 자사 시스템의 문제는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속단은 이르다. 시스템 조사는 미연방 교통안전 위원회(National Transportation Safety Board)와 미국 도로교통 안전국(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 미국 경찰과의 합동조사가 끝나봐야 안다.

이같은 사고가 발생하며 자율주행차 시대는 여러 의문점을 안게 된다. 인간이 사고를 낼 수 있는 지금과 같은 상황보다 더 나은, 어두워도 사람을 치지 않는 수준이 돼야 자율주행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인가, 운전자가 있는 자율 주행 사고 시 법적 책임은 누가 지는가에 대한 논의가 미국에서도 막 시작되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