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홀 신작 MMORPG ‘에어’ 대표 이미지

블루홀이 오는 16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7’에서 ‘프로젝트 W’로 알려졌던 신작 ‘에어‘를 선보인다. 블루홀은 지스타에 앞서 9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에어’의 시연 영상과 개발 경과를 공개했다.

수많은 신작 대규모 다중 사용자 온라인 롤플레잉 게임(MMORPG) 중에서, ‘에어’가 가진 차별점은 ‘창의성’이다. 올 연말엔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주요 게임사들이 PC온라인과 모바일을 망라하는 신작 MMORPG를 쏟아냈다. 블루홀 역시 그 중 한군데로 경쟁의 일선에 섰다.

‘에어’는 이용자들의 창의성을 가장 잘 활용할 공간으로 ‘하늘’을 불러들였다. 부서진 행성과 부유도로 이루어진 세상을 배경으로 진화된 기계 문명과 마법이 공존한다. 하늘이라는 공간을 활용할 다양한 비행선, 탈 것을 이용한 RvR(진영 대 진영), 공중 전투 등이 특징이다.

그래픽은 다소 서정적으로 느껴진다. 에어가 장르로 표방한 ‘스팀펑크’를 잘 표현하기 위한 선택인 것으로 보인다. 스팀펑크는 과거 배경과 미래 기술력이 만나는 장르다.

에어는 오는 13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차 클로즈베타테스트(CBT) 모집을 시작하며 내달 13일부터 17일까지 닷새간 첫 CBT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테스트를 위한 특별 서버를 설치할 계획이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

김효섭 블루홀 대표는 “지난 10년간 어려운 상황에서도 나름의 고집과 실력으로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만들려고 노력했다”며 “처음 공개하는 프로젝트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기를 바라며 기대에 부응하는 성과를 보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홀은 에어 공개와 함께 ‘카카오게임즈 2017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인비테이셔널 at 지스타’ 행사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해당 행사는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가 주최하고 바나나컬쳐가 주관하는 것으로, 부산 벡스코에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한국, 중국, 일본 등 7개국에서 뽑힌 20개 팀이 상금 총 3억원을 놓고 아시아 서바이벌 최강자전을 펼친다.

이날 자리에는 펍지주식회사 임우열 실장이 최근 배틀그라운드의 성과에 대해 소개하기도 했다. 배틀그라운드는 최근 스팀에서만 2000만 장 판매라는 기록을 세웠으며, 동시접속자 수 250만 명, PC방 점유율 1위, 실시간 동시 시청자 수 6000만 명 등 국산 게임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