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툰이 애니메이션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기존에 연재됐던 웹툰 중 인기가 많았던 작품을 짧은 애니메이션으로 재구성해 보여준다.

네이버웹툰은 20일 ‘스낵 애니메이션’을 선보였다. 5분 내 짧은 영상으로 구성된 이 서비스는 그간 네이버 웹툰에서 인기가 많았던 원작을 모태삼아 만들어졌다.

이날 공개된 7편의 스낵 애니메이션은  웹툰 기반의 ‘마음의 소리’ ‘대학일기’ ‘언덕 위의 제임스’ ‘달콤한 인생’ ‘여탕보고서’와 처음부터 애니메이션 형식에 맞춰 새롭게 만들어진 ‘열대어’ ‘Lazy cooking’ 등이다.

스낵 애니메이션은 안드로이드용 네이버웹툰 애플리케이션에 ‘웹툰 플레이’ 코너로 먼저 시작한다. iOS 버전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네이버웹툰은 향후 여러 웹툰 속 주요장면들을 뽑아 요약한 ‘시시툰툰’이나, 어떤 웹툰을 봐야 할 지 모르는 독자들을 위한 추천 영상 ‘추남추녀’ 같은 애니메이션들도 차례로 공개할 계획이다.

‘웹툰 플레이’ 채널에서는 향후 웹툰 IP를 활용한 웹드라마 등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가 제공될 예정이다.

현재 네이버웹툰은 와이낫미디어와 함께 웹툰 원작의 ‘오늘도 형제는 평화롭다’ 웹드라마를 제작 중이며, 10월 중 ‘웹툰 플레이’ 채널에서 연재할 계획이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네이버는 그동안 기술과 사용자 디바이스의 진화에 발맞춰 새로운 콘텐츠를 끊임 없이 시도해왔다”면서 “‘웹툰 플레이’를 통해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애니메이션 및 영상 콘텐츠를 발굴해 사용자에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웹툰이 가진 원작으로서의 가치를 극대화 시켜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