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애플, “4월부터 신사옥 애플 파크 이전 시작”

드디어 애플의 새 사옥이 문을 연다. 애플은 약 5년에 걸친 공사를 마무리하고 올 4월부터 직원 이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사옥으로 이전하는 직원은 1만2천여 명에 달하고, 이주 기간만 6개월에 달한다. 사실 공사는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고, 완성된 근무 공간부터 서서히 문을 열고,… Read More ›

2월 둘째주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가 발간됐습니다

안녕하세요. 2월 둘째주 바이라인네트워크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가 발간됐습니다. 주요 내용을 소개합니다. 발간된 리포트는 가입된 계정으로 발송됐으니 구독자분들은 확인하시면 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핫토픽 for Consumer 1. 포켓몬고, 뒤늦은 한국출시에도 뜨거운 열기 2. 네이버 매출 4조 시대 개막,… Read More ›

[써보니]음악 듣는 경험의 재발견 ‘에어팟’

애플이 에어팟을 출시했다. 애초 10월 말 출시 예정이었지만 두 달 정도 늦은 12월 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이폰7과 함께 공개되면서 혹자는 아이폰에 에어팟을 번들로 끼워주는 것 아니냐고 묻기도 하는데, 아이폰7에는 라이트닝 단자에 꽂는 유선 이어팟이 딸려 온다. 에어팟은 21만9천원에 따로… Read More ›

30센트가 만드는 기적, 프로덕트 레드

여러분에게 ‘에이즈(AIDS)’는 어떤 이미지로 다가오나요? 제가 에이즈라는 질병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인상을 남긴 건 1991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때 수술을 하고 수혈을 받은 경험이 있는데, 공교롭게도 그때 우리나라에서는 수혈을 통한 에이즈 감염이 이슈가 됐습니다. 어린 마음에 몇 달 동안이나 에이즈에 걸리는 것 아닌가… Read More ›

IT는 장애인에 얼마나 친절할까

이제까지 이야기를 직접적으로 꺼내진 않았지만 지난 10월27일 애플의 이벤트에는 맥북 프로만 나온 게 아닙니다. 이날 키노트의 시작은 장애인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애플은 이날부터 장애인을 위한 접근성 페이지를 개편했습니다. 우리나라 페이지도 열렸습니다. 접근성은 사실 우리에게 매우 낯선 개념입니다. 사실 개개인으로서는 접근성에 대해… Read More ›

애플, 새 맥북 프로와 TV앱 발표

애플이 두 번째 가을 이벤트를 열었다. 주인공은 이미 소문으로 번졌던 새 ‘맥북 프로’였다. 새 맥북 프로는 달라진 키보드와 널찍해진 트랙패드가 핵심이다. 팀 쿡 CEO는 “애플의 첫 노트북인 파워북이 25주년을 맞았다”며 새 맥북을 소개했다. 25년이라는 시간 동안 컴퓨터는 엄청나게 큰 변화를… Read More ›

[써보니]애플 아이폰7

아이폰7 플러스를 한 달 정도 썼다. 제품은 첫 출시일에 일본에서 구했고, 리뷰는 더 빨리 시작할 수도 있었지만 애초 더 빠른 리뷰를 위해 아이폰7을 서둘러 샀던 건 아니다. 조금 여유 있게 제품을 접하고자 했던 목적이 더 크다. 이제 아이폰7이 세상에 등장한… Read More ›

애플, 맥OS 시에라 배포, ‘맥과 iOS의 만남’

애플이 맥OS 시에라를 정식 출시했다. 버전은 10.12다. 12번째 판올림이라는 이야기다. 8번의 베타 버전이 배포되었고, 9월21일 드디어 정식 버전이 앱스토어에 등록됐다. 늘 그랬듯 시에라 역시 기존 맥 이용자들에게 무료로 배포된다. 언뜻 보면 ‘이게 바뀐 건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큰 변화는 없다…. Read More ›

일본에서 아이폰7 구입한 이야기

일본 오사카에서 아이폰7플러스를 샀습니다. 기기에 대한 설명은 나중에 천천히 하기로 하고, 애플스토어에서 아이폰을 사는 구매 과정과 경험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애플스토어는 경험을 판다’는 이야기를 종종 합니다. 단순히 돈 잘 버는 상점이라기보다 제품에 대한 첫 인상과 쓰는 동안 겪는 어려움들을… Read More ›

심심풀이로 보는 애플 가을 이벤트 이모저모

애플의 키노트는 팬들에게 늘 큰 즐거움을 줍니다. 그 자체로 시간이나 진행 자체가 굉장히 꽉 짜여 있고, 또 화려하기 때문에 하나의 공연처럼 느껴집니다. 이번 키노트에서도 제품 뿐 아니라 발표 그 자체에 볼거리가 꽤 있었습니다. 키노트를 통해서 비춰진 애플의 메시지, 그리고 말로… Read More ›